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POP이슈

유진♥기태영 딸 로희, 상위 3% 언어천재→유명 국제학교 입학 화제

by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

기태영 유진/사진=헤럴드POP DB

유진-기태영 딸 로희가 국내 유명 국제학교에 입학한 것이 알려져 화제다.


29일 한 매체는 유진과 기태영의 첫째 딸 로희가 인지도 있는 수도권의 한 국제학교에 지원서를 냈고, 서류전형 및 입학 테스트에 합격해 올해 입학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 학교 출신 학생들은 미국, 캐나다 등 대학으로 진학하는 경우가 흔하다고.

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

기태영 인스타

앞서 지난 8월 방송됐던 MBC 파일럿 프로그램 '공부가 머니?'에서는 로희가 유아 지능검사에서 언어천재 평가를 받았다. 아동심리 전문가 손정선 씨는 "로희의 아이큐가 127이 나왔다. 이는 5살 또래 연령대로 상위 3%로 엄청 똑똑한 아이"라며 "평균보다 지능이 위에 있다"고 덧붙여 놀라움을 자아내기도.


'공부가 머니'에서 MC로 활약한 유진은 해외파 출신답게 일상생활에서 영어를 사용하며 로희와 재밌게 놀이를 하는 방식으로 교육하고 있는 모습을 공개했다. 빡빡한 교육 대신 자유로운 교육을 시키고 싶다는 고민을 털어놓기도.


상위 3% 언어천재라는 평을 받은 로희의 새로운 소식에 대중들은 뜨거운 관심을 보이고 있다. 앞으로 유진-기태영 가족의 또다른 행복한 소식이 계속되길 바라본다.


한편 유진, 기태영 부부는 드라마 '인연 만들기'를 통해 연인으로 발전. 2011년 7월 결혼했다. 이어 지난 2015년 4월 딸 로희 양을 얻었다.


[헤럴드POP=박서현기자] popnew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