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공사구분 잘해요"

'연중' 김승현, 결혼 앞둔 여자친구와 애칭은 '선배↔장 작가'

by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

KBS2='연예가중계' 캡쳐

김승현이 여자친구와의 칼같은 애칭을 공개했다.


1일 방송된 KBS2 '연예가중계'에서는 결혼을 앞둔 김승현의 단독 인터뷰가 공개됐다.


이날 김승현은 여자친구와의 관계에 대해 "잘 지내고 있다."고 근황을 전했다. 김승현은 두 사람 간의 애칭 질문에 "그 친구가 저한텐 '선배', 저는 그분께 '장작가'라고 한다. 휴대폰에도 그렇게 되어 있다. 일적인 관계로 만났기 때문에 공적인 것, 사적인 것 잘 구분하며 지내고 있다."고 밝히기도.


김승현은 여자친구와 좋은 관계로 발전하게 된 계기로 "아무래도 같이 프로그램을 하다 보니 서로 공감대가 형성. 정도 붙고 일할 때 보면 참 프로페셔널하고 존경이 간다. 열심히 하는 모습을 좋게 봤다."라고 말했다.


김승현이 스스로 뽑은 여친이 가장 감동 받은 선물은 "프러포즈.". 김승현은 "'살림남'에서 공개할 것."이라고 너스레를 떤 뒤, "같이 프로그램을 하고 있으니 프로그램 방영하는 날짜에 편지를 써서 이벤트했다."고 조심스레 밝혔다.


김승현은 신혼집에 대해서도 답했다. 앞서 '살림남'에서는 김승현의 아버지가 결혼시 집을 마련해준다 호언장담해 화제를 모은 바. 김승현은 "부모님께서 보태주시고 대출도 껴서 성산동 쪽에 작은 집 장만하려고 한다. 이것도 '살림남'에서 공개할 것."이라고 답했다.


이어 김승현은 딸 수빈이와 여자친구의 관계에 대해서도 몰했다. 김승현은 "이성을 만난다는게 쉽지 않았다. 만나는 것에 조심스러웠는데 수빈이가 대학에 가다보니 아빠가 솔로 탈출했으면 좋겠다고. 딸이 용기를 줘서."라고 그 덕을 딸 수빈에게 돌려 눈길을 끌었다.


[헤럴드POP=서유나 기자]​ popnew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