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연중' 이영애, 14년 만 영화 복귀? "절대 나이 계산하지 마세요"

by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

KBS2='연예가중계' 캡쳐

이영애가 영화로 복귀했다.


8일 방송된 KBS2 '연예가중계'에서는 영화 '나를 찾아줘'의 두 주역, 이영애와 유재명의 인터뷰가 공개됐다.


이날 이영애는 "너무 오랜만에 인사드린다. 반갑다."고 인사하며 떨리는 심정을 드러냈는데. 이영애는 '친절한 금자씨' 이후 14년 만의 복귀작이라는 말에 "절대 나이를 계산하지 마시라."고 당부하면서도 "사실 그 사이에 독립영화도 조금 했고, 드라마도 했다. 영화로서는 정말 오랜만. 많이 설렌다."고 웃어 보였다.


이어 이영애는 유재명과의 호흡에 대해서도 얘기했다. 이영애는 "전부터 드라마, 영화에서 뵙고 싶었는데 지금처럼 말씀이 과묵하시고. 그런데 영화 촬영장에서는 180도 다른 모습을 보여주셔서 제가 큰 도움을 받았다."고 유재명을 칭찬했다. 이어 유재명 역시 "저도 MC님 처럼 떨려서 말도 못걸었다. 동료배우로서 연기를 한다는게 상상할 수 없던 일. 이 영화가 준 선물."이라고 이영애와 함께 한 소감을 전했다.


이날 이영애는 유재명의 '폭발력'을 추천했다. "잔잔하다가 폭발적인 에너지를 가지신 배우."라는 것. 유재명 역시 "현장에서 동료배우 스태프들 모두와 소통하고 교감하려는 모습을 보고 역시 이영애 선배구나 했다. 이건 '같이 하는 거다.'를 느끼게 해줬다."고 이영애의 촬영장에서의 모습을 극찬했다.


이영애는 예능 프로 출연에 대해 "결혼하고 심적으로 여유가 생겼다. 애들이 TV 출연을 좋아해서 엄마의 마음으로."라고 말했다. 이어 이영애는 엄마 이영애에 대해 "실제로도 똑같은 엄마다. 공부하라고 잔소리도 하고."라고 설명했다.


이영애는 자신의 작품 선택 방법도 전했다. 이영애는 "제가 맡은 배우의 색깔과 전체적인 메시지. 결혼 후에는 아이들이 사회에 좋은 기운을 주는 건 어떨까. 그런 마음가짐이 달라졌다. 그런 의미에서 '나를 찾아줘'를 선택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영애는 영화계 최고의 여성 캐릭터로 '나를 찾아줘'를 뽑았다.


[헤럴드POP=서유나 기자]​ popnew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