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공부가 머니?

임승대 아들 임휘, 과학고 고집하는 母에 "난 영재가 아냐"

by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

MBC='공부가 머니?' 캡쳐

모자가 영재교육을 놓고 갈등했다.


29일 방송된 MBC '공부가 머니?'에는 아들과 진학 문제로 갈등을 겪고 있는 배우 임승대 부부가 출연해 전문가들의 솔루션을 받았다. 엄마 박민희는 아들 임휘가 과학고에 진학하기를 바랐지만, 임휘는 친구들과 자유롭게 놀고 싶은 마음이 더 컸다.


이날 박민희는 휘에게 카이스트 주관 영재교육대상자 모집을 언급하며 휘의 장래에 대한 욕심을 보여줬다. 박민희의 최종 목표는 의대. 박민희는 "휘가 수학을 잘하는 거 같아 도전해보고 싶다."며 "휘가 다니는 학원이 송파구에서는 대형학원. (그런 곳에서) 10개월 만에, 꼴찌반에서 소위 말하는 SKY반에 들어갔을 때 저도 깜짝 놀랐다."고 휘의 가능성을 자랑했다.


하지만 휘의 생각은 엄마와 영 딴판이었다. 휘는 "엄마가 시험을 보라고 해 간신히 꼴찌반에 들어 갔다. 엄마가 더 높은 반에 가는 걸 원하는 거 같아 '한번 죽을 듯이 해보자'해서 쉬는 시간에 미친듯이 (공부를) 해 영재반까지 갔다. 하지만 (결과를 보고도) 엄마가 좋아하는 거 같지도 않고 만족을 못하는 거 같았다. 그래서 상실감이 빠져서 그때 아예 다 놓아버렸다."고 속마음을 밝혔다.


휘가 당장 바라는 것은 친구들과 노는 것이었다. 휘는 "친구들과 놀수 있는 시간도 줄고, 항상 문제만 풀지 않냐. 어렵고 하기 싫은 문제를 풀게 하니 흥미를 잃어가는 거 같다."고 공부에 질려버린 이유도 밝혔다.


하지만 박민희도 노력하지 않은 것은 아니었는데. 박민희는 "(휘가) 엄마가 얘기한대로 SKY반에 갔지만 하나도 행복하지 않다고 (하더라). 엄마를 위한 공부는 소용이 없구나 (느꼈다. 그래서) 쉬게 해줬는데 석 달 열흘 동안 휘도 미친듯이 놀았다. 그래서 제가 더이상 못보겠다 하고 (학원에) 끌고 간 것."이라고 말했다.


박민희와 휘의 대립은 본격화 됐다. 박민희는 저녁식사 내내 영재교육 시험을 봐보자고 휘를 설득했다. 박민희는 휘가 학원 다니기 싫어하는 것을 지적하며 "학원은 문제풀이 위주, 영재교육원은 학습법이 다르지 않겠냐. 휘가 흥미를 잃었다고 하니까 다른 걸 접해볼 계기이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휘는 "내가 안 하고 싶다."라며 심지어는 '쓸데없는 시간 낭비'라고 표현했다. 휘는 "어차피 떨어질걸. 난 영재가 아니야."라며 도전을 회피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후 휘의 검사 결과가 공개됐다. 전문가는 "휘는 어려운 문제를 더 잘 맞히고 쉬운 문제를 더 못 맞힌다. 새로운 유형이 나올 경우 엄청 당황해서 너무 힘들어 하더라."고 지적, 휘가 불확실에 대한 두려움을 가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마디로 말해 휘는 도전을 싫어하는 아이였다.


전문가는 "휘는 중2병, 사춘기 아니다."라고 못박으며 주 원인을 엄마에게서 찾았다. 전문가는 휘가 엄마를 '의사소통이 안 되는 사람'이라고 여기고 있다며 '제발 아이 이야기를 들어줘라'. 아이의 입장에서 지지를 해주셨으면 좋겠다."고 솔루션했다. 갈등을 거듭하는 모자에게 뜻깊은 한시간이었다.


[헤럴드POP=서유나 기자]​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