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모던패밀리

박원숙, 이광기&박준규와 새 프로필&영정사진 촬영 대만족

by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

MBN : ‘모던패밀리’

박원숙이 이광기와 함께 프로필 촬영에 나섰다.


29일 방송된 MBN ‘모던패밀리’에서는 배우 박원숙, 박준규가 프로필 촬영을 위해 사진가로 변신한 이광기의 스튜디오를 찾았다.


이광기는 “아이를 잃은 후 봉사활동을 하다가 아이들의 웃는 모습을 카메라로 담아서 희망을 전하고 싶었다”면서 사진가로 활동하게 된 이야기를 공개했다. 박준규는 박원숙의 프로필 사진을 지적하면서 “너무 올드하고 어색하다 오늘 새로운 사진을 찍으려고 한다”면서 이광기에게 부탁했다. 박원숙은 화사한 드레스를 입고 카메라 앞에 섰고 박준규는 자연스럽게 박원숙 앞에 앉으면서 함께 사진을 찍었다. 박준규는 “우린 가족이야”라면서 자연스럽게 사진을 찍었다.


쉬는 시간, 점심을 먹던 박준규는 이광기에게 나이를 물었고 이광기는 “저 아직 어려요 환갑 안 지났으면 아직 어리지 뭐”라고 말하며 웃었다. 박원숙은 “이제 겨우 똥 기저귀 턴 수준이다”라고 거들었다. 박원숙은 “오늘 찍은 것 중에 건진 게 있냐”고 물으면서 “괜찮으면 영정사진 하나만 찍어달라”고 말했다. 이에 이광기가 당황하자 그녀는 “영정사진이 어두운 거 싫다 우리 엄마도 철쭉 앞에서 찍은 웃는 사진 확대해서 영정사진으로 썼다”면서 편안하게 찍고 싶다고 말했다.


이에 이광기는 박원숙, 박준규를 파주출판단지 인근 야외로 안내해 단풍나무 아래에서 화사한 사진을 찍었다. 이광기는 “내가 이걸 찍을 자격이 되나 싶어서 처음엔 긴장되고 땀이 나더라”라면서도 “그런데 내가 아이들 찍을 때 마음 그대로 찍으면 되지 않을까 싶었다 저한테는 너무 영광스러운 촬영이었다”고 말했다. 이날 촬영에 대해 박원숙은 “나한테 애정을 담아서 찍어주려는 모습이 보여서 좋았다”고 말했다.


박원숙은 “너무 잘하는 사진작가가 있다고 해서 처음엔 보고 실망이었지만 해보니까 너무 좋다 자기가 하고 싶은 걸 해내면서 살고 있는 게 대견스럽고 멋있다”고 이광기에게 말했다. 물론 그러면서도 “사진 상태를 보고 별로라고 할 수도 있다”고 말하며 웃었다.


[헤럴드POP=최하늘 기자]​ popnew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