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이번엔 '무한도전' 출연자"..'가세연', 김건모 이은 추가 폭로에 거센 후폭풍

by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

'가로세로연구소' 유튜브 캡처

'가세연'이 김건모에 이어 이번에는 '무한도전'에 출연했던 연예인의 성추문을 추가로 폭로해 파장을 낳고 있다.


지난 18일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이하 '가세연')에서는 김건모에 이은 또 다른 연예인의 성추문을 폭로했다.


이들에 따르면 이 연예인은 김건모와 절친한 사이라고. 김용호 전 기자는 "이분은 굉장히 유명한 사람이고 바른생활 이미지"라고 밝혔다. 2시간의 녹취 중 약 1분간의 내용을 공개했고 이를 폭로한 여성은 해당 연예인이 유흥업소에 드나들며 음란한 행위를 했다고 주장했다. 여성은 "저는 일한 지 얼마 되지 않은 상태여서 놀랐는데 업소 관계자들은 이미 이 사람의 행각을 알았던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왜나하면 그 때 당시 '무한도전'에 나왔다"며 해당 연예인이 '무한도전'에 출연한 적이 있는 인물이라고도 덧붙였다.


김용호는 이 녹취를 공개하며 "업소에서 일하는 분이시기는 한데 텐프로와는 다르다"며 "대한민국 연예계에서 김건모에 대해 침묵하거나 옹호하고 있는 사람들에게 대한 일종의 경고"라고 이를 밝힌 이유를 전했다. 이어 '무한도전'이 언급된 것에 대해서는 "너무 그 방송에 연연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말하기도.


'가로세로연구소'는 지난 6일 김건모의 성폭행 의혹을 폭로하며 세간의 관심을 집중시켰다 이후에도 김건모의 폭행 의혹도 폭로하는가 하면 지난 18일 방송에서는 유흥업소 여성을 상대로 또 다른 기이한 행위를 한 점 역시 공개했다. 이에 김건모 측은 억울함을 호소하며 성폭행 피해를 당했다고 주장한 여성을 상대로 명예훼손 및 무고 혐의로 고소했다.


하지만 이런 상황에서 '가로세로연구소'는 김건모와 절친한 또 다른 연예인의 성추문도 공개했다. 폭로의 범위가 점점 확장되고 있는 상황. 특히 편집의 실수인 양 해당 연예인이 '무한도전'에 출연했다는 점을 공개하며 그 불똥이 애먼 '무한도전'으로 향하고 있다. 이제 많은 사람들의 관심은 '무한도전'에 출연했던 바른생활 이미지의 남성이 누구인지에 쏠려 있다.


초반 김건모에 대해 폭로할 때만 해도 대중들의 응원을 받았던 '가세연'. 하지만 점점 더 선정적인 내용들을 포함하는가 하면 또 다른 곳으로 불똥을 튀게 하며 묻지마식 폭로를 이어가 일부 대중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다. '가세연' 측은 "제보가 물밀듯이 들어오고 있다"며 이들을 제외하고도 많은 연예인의 제보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가세연'이 여기에서 그치지 않고 폭로를 더 나아갈지 대중들의 관심이 쏠려있다.


[헤럴드POP=천윤혜기자] popnew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