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단지 살 쪘을 뿐"..선미, 몸무게 증량→가슴수술 루머 적극 부인

by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

선미/사진=민선유기자

가수 선미가 가슴 수술 루머를 적극적으로 부인했다.


지난 18일 선미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한 장의 캡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캡처 화면 속에는 선미를 검색했을 때 뜨는 연관검색어가 나열돼있다. 그 중 첫 번째는 '선미 가슴수술'. 그는 해당 사진에 "나는 가슴 수술하지 않았다. 단지 살이 좀 쪘다(I didn't get a boob jobbb. I just gained weighttttt DUh)"라는 글을 덧붙였다.


선미는 지난 6월 체중을 50kg로 만들며 증량에 성공했음을 알린 바 있다. 예전에 41kg까지 빠지기도 했었다는 그는 월드투어로 인해 체중을 증량하기 시작했고 결국 50kg까지 몸무게를 올렸다.


증량 성공 후 전해지는 선미의 근황은 더욱 탄탄해진 몸매를 과시하고 있었다. 여전히 마른 몸매이지만 이전의 가녀리기만 했던 몸매를 벗어나 많은 사람들의 응원을 이끌어냈다.

헤럴드경제

선미 인스타 캡처

하지만 체중 증량으로 인해 그는 의도치 않은 성형 루머에 휩싸이게 되기도 했다. 가슴수술을 한 것 같다는 일부 주장이 제기된 것. 실제로 선미의 연관검색어에는 해당 내용이 함께 나오기도 했다. 이에 선미는 강력하게 부인하며 루머를 불식시켰다. 증량 과정에서 살이 함께 찌게 된 것일 뿐 성형은 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선미의 강력한 부인에 팬들의 응원이 쏟아지고 있다. 불필요한 오해를 먼저 밝히며 억울함을 표현한 선미. 그녀의 건강하고 당당한 모습이 팬들로부터 꾸준한 사랑을 받는 이유가 아닐까. 선미의 앞으로의 행보에 관심이 쏟아진다.


[헤럴드POP=천윤혜기자]​popnew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