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한국당, 플랜B '비례한국당' 첫 공식 거론…"손해볼 일 없다"

by헤럴드경제

심재철 "좌파연합, 선거법 밀어붙이면 만들 수밖에"

한국당은 지역구, 비례한국당은 비례대표 집중 핵심

인지도 높은 인사·비례대표 17명 전원 이동 가능성

'군소정당 난립' 반대행동에 스스로 모순 만들 수도

헤럴드경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심재철 원내대표가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문 인근에서 열린 '공수처법·선거법 날치기 저지 규탄대회'에서 귀엣말을 하고 있다. [연합]

자유한국당이 공식적으로 '비례한국당' 창당의 뜻을 표명했다. 연동형 비례대표제 뼈대의 선거법 개정안이 통과되는 것을 대비한 '플랜 비(B)'다.


한국당은 지난 19일 열린 의원총회에서 이같은 안을 논의했다고 20일 밝혔다.


심재철 원내대표는 당시 "만일 더불어민주당과 좌파연합 세력들이 연동형 비례대표제의 선거법 개정안을 밀어붙인다면 우리는 '비례한국당'을 만들 수밖에 없다"고 했다. '4+1(민주당·바른미래당 당권파·정의당·민주평화당+대안신당) 공조'가 선거법 단일안 마련·처리 움직임을 보이자 이같은 구상을 밝힌 것이다.


그간 한국당 안에선 현재 '4+1 공조'의 논의 방향으로 선거법 개정안이 통과된다면 내년 총선 때 한국당은 지역구 후보만 내고, 일종의 페이퍼 정당인 '비례한국당'은 비례대표 의석을 몰아줘야 한다는 의견이 나온 바 있다. 다만 당 지도부가 공식 석상에서 '비례한국당' 구상을 밝힌 것은 전날이 처음이다. '4+1 공조' 논의를 와해시키기 위한 압박용으로 읽히지만, 한국당 입장에선 '비례한국당' 출연에 따른 손익도 진지하게 계산 중인 모습이다.


한국당 일각에선 이미 보수 진영 내 압도적 지분을 갖는 만큼, 보수 유권자의 결집만 이끈다면 되레 진보 진영을 압도할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한국당 핵심 관계자는 "진보 진영에는 열성 지지층을 품은 뿌리 깊은 군소 정당이 많아 결집이 어려울 것"이라며 "(우리가)표만 잘 모을 시 선거법 개정안은 우리에게 더욱 유리할 수 있다"고 했다.

헤럴드경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관 앞에서 열린 '공수처법·선거법 날치기 저지 규탄대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당 실무진은 이미 '비례한국당' 구상 절차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물밑에선 비례대표 전원(17명)을 비례한국당으로 옮기고, 전희경 의원 등 이 중 인지도가 높은 인사를 대표로 내세우는 등 방안도 고려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한국당이 기존 보수 정당 중 하나를 ‘비례한국당’으로 포섭할 수도 있다. 원내로는 새로운보수당과 우리공화당, 원외로는 자유의새벽당과 기독교 계열 정당 등이 각 당 의사와 상관없이 거론된다. 창당 과정이 복잡하고 돈이 많이 쓰이는 만큼, 이 방향으로 무게가 쏠릴 가능성도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다만 한국당이 '비례한국당'을 만들게 될 시 그간 '군소정당 난립' 등으로 선거법 개정안에 반대했던 행동에 스스로 모순을 만드는 것으로 비춰질 수 있다. 이에 따른 여론의 역풍도 의식을 해야 할 모습이다.


정치권 관계자는 “얼마나 세련된 명분을 만드느냐가 관건”이라며 “여론이 한국당 편을 들어주느냐가 중요하다”고 했다.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yul@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