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양현석까지 가세"..빅뱅, 승리 제외→美코첼라 컴백에 들끓는 비난여론

by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

빅뱅/사진=YG엔터테인먼트 제공

승리 탈퇴 이후 4인조로 재편한 빅뱅이 미국 코첼라 참석을 알리며 활동 재개를 알렸다. 하지만 여전히 대중들의 비난은 거세다.


3일 오후 YG엔터테인먼트는 "빅뱅이 오는 4월 10일부터 19일까지 미국 캘리포니아주 인디오에서 열리는 '코첼라 밸리 뮤직 & 아츠 페스티벌'(이하 코첼라)에 초청받았다"며 멤버들의 전역 이후 첫 공식활동의 시작을 알렸다.


빅뱅은 최근 4인조로 재편됐다. 막내였던 승리가 버닝썬 사태의 중심으로 떠오르며 갖은 사회적 파장을 일으켰고 결국 빅뱅 탈퇴와 연예계 은퇴를 선언했기 때문. 승리는 현재 상습도박, 식품위생법위반, 성매매, 횡령 등 총 8개의 혐의로 경찰에 송치된 상태다.


이 일은 승리를 제외한 네 명의 멤버들이 입대해 있을 때 벌어졌다. 때문에 4명이 차례로 전역한 뒤에는 자연스럽게 빅뱅은 4인조로 재편될 수밖에 없었다.


하지만 여전히 빅뱅을 향한 대중들의 부정적인 시선은 거세다. 승리가 아니더라도 태양을 제외한 세 명의 멤버들은 모두 구설수에 오른 적이 있기 때문. 탑은 대마초 흡연 사실이 군 복무 도중 알려지며 의경 신분이 박탈, 사회복무요원으로 남은 군 생활을 마무리지었다.


또한 지드래곤은 이전에 대마초 사건으로 기소유예 처분을 받은 바 있다. 군에 입대한 뒤로는 군에서의 혜택 의혹을 받으며 몇 차례 논란이 됐다. 뿐만 아니라 대성은 자신이 소유한 건물에서 유흥업소 불법영업이 있었다는 혐의로 수사 대상에 올랐다. 딱 하루 전인 지난 2일 대성은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헤럴드경제

양현석 인스타

태양을 제외한 멤버들이 사회적 문제를 일으켰다는 점을 감안할 때 대다수의 대중들은 이미 빅뱅에 대한 마음이 돌아선 상황. 여기에 양현석은 자신의 SNS를 통해 빅뱅의 코첼라 출연 게시물을 게재하며 불을 지폈다. 해당 게시물은 양현석이 버닝썬 사건 등으로 YG 대표프로듀서 자리에서 물러난 뒤 단 한 차례 잠깐 지드래곤 누나 권다미의 결혼식 참석 사진을 올린 후 수 개월 만에 새롭게 올린 게시물이었다.


탑은 소집해제 이후 자신의 SNS에 "인스타도, 복귀도 하지 말고 자숙이나 해라"는 글이 올라오자 "저도 할 생각 없습니다. 동물 사진이나 보세요"라는 댓글로 복귀 계획이 없음을 알렸다. 스스로 자신의 잘못에 대해 반성해서이든 대중들의 반응이 걱정돼서든 당분간 자숙을 하겠다는 의미로 받아들인 게 많은 사람들의 의견. 하지만 이번 미국 코첼라 페스티벌에 빅뱅 멤버로 참석하며 자숙이라는 본인의 의사와는 대치되는 상황을 맞이하게 됐다.


여전히 전 세계적으로 많은 팬들을 보유하고 있는 빅뱅. 그렇기에 이들은 자숙 대신 4인조로 본격 활동을 시작하게 되는 것일까. 빅뱅의 앞으로의 행보에 관심이 모아진다.


[헤럴드POP=천윤혜기자]​popnew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