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아기 또 지키지 못해, 힘낼 것"..민지영, 두 번째 유산 고백→쏟아지는 응원

by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

민지영 SNS

민지영이 두 번째 유산을 밝힌 가운데, 용기 있는 고백에 응원이 쏟아지고 있다.


9일 배우 민지영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업데이트하며 근황을 전했다. 이는 지난해 8월 마지막 게시물 이후 약 4개월 반 만이다.


먼저 새해 인사를 전한 민지영은 "참 오랜만에 인사드린다. 저희 부부는 2019년 12월의 마지막 시간들을 따뜻한 나라에서 보내고 왔다. 여행 초반엔 시도 때도없이 터져버리는 눈물 때문에 웃으며 사진을 찍어도 너무나 우울해 보이는 제 모습이 싫어서 사진도 잘 찍지 않다가 조금씩 조금씩 밝은 저의 모습으로 천천히 돌아오고 있었다"고 말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어 "2018년 1월28일 형균씨와 결혼을 하고 선물처럼 찾아와준 허니문베이비를 유산한 후 하루하루 매달 끙끙 마음졸이며 말로만 듣던 배테기, 임테기의 노예가 되어가던 저는 결국 난임센터에 발을 들이게되었다"며 "작년 10월말 제 품에 거의 2년 만에 어렵게 다시 찾아와준 아기를 결국 또 지켜내지 못했다"며 두 번째 유산 사실을 고백했다.


민지영은 "너무나 간절했기에 너무나 아팠고 너무나 좌절했고 너무나 무너졌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그럼에도 "얼마나 힘든 과정들인지 뼈 속까지 잘 알기에 저희 부부처럼 엄마, 아빠가 되기위해 힘든 시련을 겪고 계시는 부부들 응원해드리고 싶었다. 그래서 조용히 이겨내고 묻어버리려했던 제 아픔 숨기지 않기로 했다"고 이를 밝히는 이유를 설명했다.


끝으로 민지영은 "천사같은 우리들의 아가들 품에 안을 때까지 함께 이겨내며 힘내요 우리! 아자! 아자아자! 빠샤!! 뺘샤샤!!!"라고 밝은 모습을 보여 뭉클함을 더했다. 이어 주변 사람들과 응원해주는 팬들에게 감사함을 표하며 말을 맺었다.


민지영은 KBS2 '부부클리닉 사랑과 전쟁'에서 활약하며 이름을 알린 배우다. 앞서 지난 2018년 1월 한 살 연하의 쇼호스트 김형균과 2년 열애 끝 웨딩마치를 올렸다. 특히 평소 비혼주의자였음에도 현재의 남편에게 확신을 느껴 결혼을 결심했다는 러브스토리로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헤럴드경제

사진=MBC

그러나 결혼 4개월차인 그해 5월 민지영은 허니문베이비 유산 사실을 어렵게 고백하며 많은 이들을 안타깝게 만들었다. MBC 예능 프로그램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서 이 같은 소식을 알리며 "정말 힘들게, 이렇게까지 나오게 된 건 아픔은 저만 겪은 게 아니라 신랑도 함께 겪었기 때문"이라며 "아픔 속에 더 빠져있는 것보다 건강하게 내 몸을 만들고 좋은 엄마, 아빠가 될 수 있게 공부도 많이 하고 싶다”고 극복 의지를 보인 바 있다.


이후 자신의 SNS를 통해서도 "모든 것이 멈춰버린듯 너무나 힘들었던 아픔과 상처를 많은 사람들 앞에서 얘기한다는 것은 저에게 쉬운 일만은 아니었다. 큰 용기가 필요했다"며 "도망치고 싶었고 숨어버리고 싶었던 순간도 있었지만 사랑하는 내 남편 형균씨와 가족들을 위해. 그리고 저와 같은 아픔을 경험한 예비엄마들의 가슴 아픈 글들과 희망의 소식들을 읽으며 큰 용기를 낼 수 있었다. 어둠속에서 한걸음 한걸음 나오다보니 멈춰있던 시간들이 다시 움직이기 시작했고, 우리 부부의 삶 속에도 다시 웃음소리가 들리기 시작했다"고 털어놨다.


첫 번째 유산 후 또 한번 찾아온 아픔. 그러나 민지영은 이를 용기 있게 고백하며 많은 이들과 희망을 나누는 모습으로 감동을 더했다. 아픔을 이겨내고 또 한번 극복 의지를 다지는 그에게 응원이 이어지고 있다.


[헤럴드POP=김지혜 기자] popnew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