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팬=설 수 있는 땅"..'여성시대' 양준일, 가수·아빠·인간 다 완벽한 '현자'

by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

'여성시대' 방송캡쳐

양준일이 양희은, 서경석도 감동하게 만드는 현자 같은 모습을 보였다.


29일 방송된 MBC 표준FM '여성시대 양희은, 서경석입니다'에는 가수 양준일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양준일은 "현장에서 보면 인기가 느껴진다. 여기 와주신 분들이 밤을 새웠다고 들었다. 감사하다는 말씀 잠깐 전하고 싶다. 여러분, 사랑하고 감사하다"라고 말하며 '리베카' 춤 일부분을 보여줬다.


양준일은 "팬들은 제가 설 수 있는 땅이다"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뒤늦게 관심을 받은 것에 대해 "전혀 섭섭한 게 없다. 그때도 저는 제가 하고 싶은 일만 하며 존재만 하고 싶었다. 존재만으로도 좋았다. 극과 극을 달리고 있지만, 지금이 훨씬 더 감사하고 놀랍다. 이게 익숙해지지 않았으면 좋겠다. 늘 초심을 지키고 싶다"라고 진심을 전했다.


오늘 수수하게 입고 온 양준일은 "오늘 콘셉트는 개인적으로 저를 챙겨주시는 분이 픽해준 로맨틱 룩으로 입고 왔다. 그분이 대기업 사장님이신데, 대충 입은 옷 같지만 센스있게 잡아주셨다"라고 했다.


그간 근황에 대해 "많은 것을 버리고 많은 것을 잡고. 비우고 채우는 것을 반복하며 지냈다"라고 했다. 또 청취자들이 양준일에 대한 팬심을 드러내자 "이런 말씀들이 제게 진통제가 된다"라고 감동했다.


양준일은 "저는 1991년도에 제가 앞서갔다는 생각을 하진 않았지만, 한국과 맞지 않다고 생각했다. 당시 저는 '김치가 빠진 김치찌개' 같았다. 지금은 김치가 들어간 것 같다"라고 했다.


또 "아픈 시점이 왔을 적에 아픈 것을 내려놓고 싶어서 다른 것을 잡고 싶었던 것 같다"라고 말하며 "저는 사실 음악을 한다는 건 상상도 못했다. 고등학교 때 배우 故 오순택이 저희 부모님께 '준일이는 연예인을 해야 한다. 할 수 밖에 없는 운명이다'라고 말하셨다. 그러나 제가 뜨는 모습을 보지 못하고 돌아가셨다. 그때 제게서 무얼 보셨는지 여쭤보고 싶다"라고 했다.


최근 MBC '쇼! 음악중심' 무대에 오른 것에 대해 "제가 사실 '리베카'를 많이 불렀는데, 그 퍼포먼스가 제일 행복했다. 팬들이 주는 사랑과 에너지로 무대를 했다. 피곤함도 못 느끼고 너무 행복했다"라고 후기를 전했다.


몸매 비결에 대해 "뭘 원하는 지가 중요한 것 같다. 몸매 유지를 원한 게 아니라, 아이를 키워야 하는 책임감 때문에 포기를 해야 하는 게 있었다. 무얼 안 먹을지 정하는 게 좋다. 설탕을 안 먹고 탄수화물을 줄였다. 일할 때는 잘 안 먹는데, 조절이 안되고 졸리고 힘이 빠진다. 몸 컨디션 조율을 위해 음식 조절을 해서 살이 빠졌다"라고 수줍게 말했다.

헤럴드경제

'여성시대' 방송캡쳐

양준일은 패션 센스 질문에 "저는 스스로 멋쟁이라고 생각한 적 없다. 여러분들이 지어주신 거다. 제 몸에 뭐가 어울리는지 조금씩 깨달은 것 뿐이다"라고 했다.


화도 내냐는 질문에 "물론 낸다. 화를 냈을 적에 왜 화를 내는지 빨리 생각하려고 노력한다. '화'는 내가 사랑하는 것을 보호하려고 내는 거라고 알고 있다. 이 화가 상대를 보호하는 것인지, 공격하려는 것인지 알려고 한다. 만약 제 자존심을 위해서 화를 내는 거라면 사과하려고 한다"라고 말해 감탄을 자아냈다.


한 청취자의 고민에 양준일은 "우리가 상황은 조절할 순 없지만, 상황에 반응할 수는 있다. 뭐가 떨어졌을 때, 그걸 바라만 보지 말고 어떻게 반응할지를 생각하면 또 하나의 기회가 될 수 있다. 속 안에 숨어져있는 보석이 있다. 저도 많이 떨어졌었다. 성공에 대한 정의를 바꿔야 한다. 저는 집중을 받은 게 한 달 밖에 안 됐고, 그 과정 자체가 저를 설 수 있게 했다고 생각한다. 떨어진 것도 감사하다. 흔들리지 마라. 그 결과는 본인이 아니니, 가치를 잊지 마라"라고 조언했다.


라디오 DJ 의향이 있냐는 물음에 "여러분들이 원하는 것을 해드리고 싶다. 제가 준비가 되야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제가 아직 한국말 수준이 초등학교 수준이다"라고 겸손하게 말했다.


눈을 잘 바라보지 못했었다는 양준일은 "제 자신을 바라보지 못해서 남을 잘 못 봤다. 제 자신을 다시 평가하면서 볼 수 있게 됐다. 저는 스스로 '쓰레기'라는 말을 많이 했다. 내 안에 있는 소중함은 상황과 분리가 되는 거였다. 이제는 사람 안의 속을 바라보고 싶어서 눈을 바라보기 시작했다"라고 이야기했다.


'망해도 되는 권리'에 대해 "우리는 실수를 통해 배워간다. 처음부터 성공을 하면 착각에 빠질 수 있다고 생각한다. 실패를 했을 때, 상황에 따라 결과가 나올 수 있다는 걸 알아야 한다. 내 힘으로 온전히 된 게 아니라는 마음을 알고 옆에 있는 누군가를 도와주면 좋겠다"라고 설명했다.


5살 된 아들을 둔 양준일은 "전 아이에 대한 욕심이 하나다. 나를 피하지만 않았으면 좋겠다는 거다. 무슨 문제가 있을 때 저를 제일 먼저 찾아와서 이야기를 해주면 고마울 것 같다. '넘어져도 괜찮으니, 함께 걸어가자'라는 걸 알려주고 싶다"라고 말해 양희은을 감동하게 했다.


끝으로 앞으로의 계획에 대해 "일단 제가 책이 곧 나온다. 책을 가지고 여러분을 찾아뵙고 많은 프로그램을 참여할 거다. 또 지방에도 찾아가고 싶다. 저를 이렇게 찾아주시고 지켜주셔서 제 마음이 녹는다"라고 전했다.


[헤럴드POP=김나율기자]​popnew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