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골목식당' 백종원, 팔칼국숫집 고집에 울화통 "원래대로 돌아갈 확률 80%"

by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

SBS='백종원의 골목식당' 캡쳐

팥칼국숫집 사장님이 팥옹심이에 대한 고집을 꺾지 않았다.


29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홍제동 문화촌 골목에서 진행된 세 번째 솔루션 과정이 공개됐다. 레트로 치킨집, 감자탕집이 백종원의 조언을 거름 삼아 나날이 발전하고 있는 가운데, 오직 팥칼국숫집 만이 백종원과 '불통'의 끝을 보여줬다.


이날 백종원은 다시 한 번 팥옹심이의 연한 맛과 쓴 맛을 지적했다. 급기야 백종원은 직접 주방에 들어가 자기만의 방식으로 팥옹심이를 끓여보기까지 했는데. 이후 백종원의 팥옹심이를 맛 본 사장님은, 자신이 만든 팥옹심이의 부족함을 인정할 수밖에 없었다. 백종원은 조리법을 궁금해 하는 사장님에게 "다른 거 없다. 사장님은 물 넣고, 옹심이 넣고, 거기에 팥 간 거 넣지 않았냐. 나는 팥 간 거 넣고 냄비에 끓였을 뿐. 옹심이만 따로 삶아서 넣었다."라고 밝혔다. 백종원은 사장님이 팥옹심이에 물을 넣는 과정을 빼, 좀 더 진한 맛을 내길 원했다.


또한 백종원은 팥의 쓴 맛을 잡는게 중요하다며, 여러 방법으로 팥옹심이를 끓여볼 것을 조언했다. 특히 백종원은 팥을 물에 불리지 않고 압력밥솥으로 삶는다는 사장님에게 "팥을 물에 충분히 불린 후, 압력밥솥 말고 그냥 삶아 보라. 지금보다 푹 삶으라."라고 조언했다.


한편 자칭타칭 팥전문가 김성주는 팥이 쓴 이유로 '너무 오래된 팥을 사용한게 아닐까' 조심스럽게 짐작했다. 평소 팥이 일가견이 있으신 어머니께 여쭤본 결과, '묵은 팟을 쓰면 그럴 수 있다'라고 말씀해 주셨다는 것. 더불어 김성주는 팥칼국숫집이 가격 차가 큰 탓에 국내산 팥이 아닌 중국산 팥을 쓰고 있다는 사실도 알렸다.


이처럼 백종원이 팥칼국숫집에 대해 진지하게 고민하고 있는 시각, 사장님은 백종원의 조언에도 불구하고 "대표님 방식으로 하면 너무 되서 끓이지도 못한다. 엄마 말이, (물을 안 넣고) 팥만 끓이면 팥이 맛이 없다고 한다."라고 기존 조리방식을 고집하는 모습을 보였다.


팥칼국숫집의 문제 행동은 이어졌다. 이날 사장님은 원가율까지 따져가며 국내산 팥을 써보라 조언하는 백종원에게 "팥 좀 어디서 해줘보라. 국내산을 대량으로 하는 곳이 없다."라고 요구, 백종원을 제대로 당황시켰다. 백종원은 자신이 과거 발품팔았던 얘기와 주차 문제까지 꺼내는 사장님에게 "사장님은 말끝마다 다 핑계다."라고 그 태도를 나무랐다.


사장님은 팥옹심이 끓이는 방식도 거의 그대로 유지하고 있었다. 사장님은 결국 전과 똑같은 거 아니냐 묻는 백종원에게 "엄마가 옹심이를 (먼저 물에 넣고) 끓이되, 끓이면서 팥을 넣고 어울리게 하라고 하더라. (대신 전보다) 물을 조금만 넣고 물을 졸이듯."이라고 설명했다. 사장님은 지난 백종원 조리 과정에 대해 "그렇게 하면 엄마가 맛이 없다고."라며 재차 어머니표 방법을 고집했다. 이어 사장님은 "비법을 알려줘야지."라며 레시피를 요구해 백종원을 당황시켰다.


팥칼국숫집은 솔루션을 제대로 완수할 수 있을까. 한편 다음 예고에서는 "원래대로 돌아갈 확률이 80프로."라고 점치는 백종원과, 이에 발끈한 채 "내기할거냐. 3개월 동안 안 바뀌면 뭐 줄거냐."라고 조건을 다는 사장님의 모습이 공개돼 긴장감을 자아냈다. 심지어 사장님은 국산팥으로 바꾼 만큼, 가격을 올리려는 모습까지 보였는데. 팥칼국숫집의 다음 행보에 시청자들의 눈길이 쏠린다.


[헤럴드POP=서유나 기자]​popnew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