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내가 다 해줄게" '살림남2' 최민환, 쌍둥이 임신 율희 조산기에 정성 간호

by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

KBS2 '살림남2' 방송 캡처

최민환이 조산기에 입원한 율희를 위해 지극 정성을 다해 간호하는 모습이 뭉클함을 자아냈다.


지난 29일 방송된 KBS 예능 프로그램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에서는 최민환, 율희 부부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쌍둥이를 임신 중인 율희. 배 당김이 있던 율희는 남편 최민환과 함께 병원을 찾았고 "자궁 수축이 오고 있다. 무리하다가 조산 위험이 있다"는 얘기를 듣게 됐다. 그리고 의사의 권유로 입원을 하기에 이르렀다.


최민환은 입원한 율희를 위해 짐을 챙겨와 다시 병원을 찾았고 이내 최민환 표 지극정성이 시작됐다. 최민환은 "진짜 아무 것도 하지 말고 움직이지 마라"며 "손도 까딱하지 마라. 통통이는 입만 움직여. 내가 다 해주겠다"고 해 율희를 감동시켰다.


그런가하면 최민환은 "벌써 몸이 뻐근하고 뼈들이 굳는 느낌"이라는 율희의 말에 다리 마사지를 해주기까지 했다. 최민환은 "다리가 많이 부었다"며 율희의 건강을 염려했고 율희는 "시원하다"며 행복함을 만끽했다. 최민환의 간호는 식사 시간에도 이어졌다. 율희가 먹을 새우도 직접 까주는 모습에 VCR을 지켜보던 팽현숙은 부러움을 표하기도.


최민환은 제작진과의 인터뷰를 통해 "짱이가 태어났을 때는 아빠도 남편도 처음이라 많이 부족했다"며 "그래서 이번에는 더 잘해주고 싶다"고 율희에게 지극정성을 쏟는 속내를 드러냈다.


그런 최민환이 고마웠던 율희. 율희는 자신을 위해 애쓴 최민환이 지쳐 잠이 든 모습을 바라보며 고마운 마음을 진심으로 표현했다.


최민환, 율희 부부는 앞서 지난해 8월 둘째 임신 소식을 전했다. 이후 쌍둥이를 임신했다는 사실까지 알려지며 이들은 더욱 많은 사람들의 축하를 받아왔다. 어느덧 첫째 아들에 이어 두 쌍둥이를 품에 안는 날이 얼마 남지 않은 상황. 율희의 조산기는 걱정을 유발했다. 하지만 그런 율희 옆에서 물심양면으로 돕는 최민환의 애정 덕분에 율희는 건강하게 쌍둥이를 만날 준비를 하게 됐다.


어느덧 성숙한 부모가 되어가고 있는 최민환, 율희 부부. 이들이 건강하게 쌍둥이를 만나 세 아이의 부모로 행복한 일만 가득하기를 응원하는 목소리가 높다.


한편 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는 매주 수요일 오후 8시 55분 방송된다.


[헤럴드POP=천윤혜기자] ​popnew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