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어게인TV

‘미스터트롯’ 노지훈, 신동 김수찬 꺾었다 ‘진심이 만든 무대’

by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

TV조선 : ‘내일은 미스터트롯’

노지훈이 김수찬을 꺾었다.


6일 방송된 TV조선 ‘내일은 미스터트롯’에서는 1:1 데스매치 무대에 노지훈과 김수찬이 올랐다.


위대한 탄생 오디션에서 얼굴을 비춘 바 있는 노지훈은 대디부 경연에서 본선 2차까지 올라온 실력자였고 노지훈과 맞붙은 김수찬은 리틀 남진으로 불리는 신동 출신으로 강력한 상대였다. 노지훈은 무대에 올라 김수찬을 견제하며 “외모와 기럭지 내가 모두 다 가졌다”고 말했으나 김수찬은 “외모가 무기면 배우를 하지 왜 여기 있냐”며 만만치 않은 에너지로 노지훈을 견제했다.


한편 노지훈은 데스매치 상대로 김수찬을 고른 후 후회를 했다는 후일담을 전하기도 했다. 대결 상대 지목 후 노지훈은 아내에게 “김수찬을 골랐다”고 고백했고 아내는 “누가 골랐냐”며 일순간 당황한 기색을 보였다. 그러나 이내 “상대 가수 분이 퍼포먼스나 끼, 흥은 타고난 분이다”라면서 그 방향이 아닌 노지훈만의 무대를 보여주는 게 좋을 것 같다고 조언했다. 이에 노지훈은 자신을 보여줄 수 있는 노래를 하겠다면서 김정수의 ‘당신’이라는 곡을 선곡했다. 그는 “중학교 2학년 때 부모님을 잃고 가정을 이루고 싶다는 생각을 하며 살았는데 결혼을 하고, 부모가 되고, 가장이 되니 이 노래가 떠오르더라”라면서 선곡 이류를 말했다. 노지훈은 이 노래를 모든 ‘당신’께 불러드리고 싶다면서 무대에 올랐다.


반면 김수찬은 남진의 노래가 아님에도 남진처럼 신나는 무대를 보여줄 수 있다는 걸 보여주고 싶다고 말하면서 “히든 카드 여러장이 있는데 그 중에 가장 약한 걸 골랐다”고 말하면서 여유로운 모습을 보였다. 그는 “신동부에서도 진이 나와줘야 하는 게 아닌가하는 생각으로 연습했다”며 무대를 선보였다.


두 사람의 무대 이후 조영수 작곡가 등 마스터 들은 실력도, 무대도 50대 50이라고 할 만큼 취향의 문제였다면서 투표에 난색을 표했다. 그러나 대결 결과 노지훈이 마스터들의 선택을 받으면서 실력파 김수찬을 7:4로 꺾고 다음 라운드에 진출하게 됐다.


[헤럴드POP=최하늘 기자]​ popnew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