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슈가맨3' 진주 "변호사 먹튀→7년 소송→우유배달+박사취득"..응원물결ing

by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

JTBC '슈가맨3' 방송 캡처

가수 진주가 근황을 전하며 안타까운 사연을 고백해 화제다. 그를 향한 지지와 응원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 7일 방송된 JTBC 예능 '투유 프로젝트 - 슈가맨 3'(이하 '슈가맨3')에서는 활동 당시 무대를 찢어 놓은 레전드 진주와 조이디가 출연했다.


이날 진주는 대표곡 '난 괜찮아'를 부르며 변함없는 파워풀한 가창력을 자랑했다. 특히 시즌3 최초로 100불을 기록해 눈길을 끌었다.


진주는 근황에 대해 "박사 학위 취득에 매진하고 있었다. 박사 학위가 통과돼서 마음 편하게 나왔다"라며 "흑인 음악과 관련된 인권, 문화운동 등을 연구했다. 지금 교수로 재직 중이다"라고 밝혔다.


오랜 기간 방송에서 진주의 모습을 볼 수가 없었다. 진주는 JYP엔터테인먼트를 나온 이후 새로운 소속사와 계약을 하면서 분쟁이 있었다고 고백했다. 무려 7년이라는 긴 시간이 걸렸다고. 그는 "저를 고소했을 때 이렇게 긴 시간이 걸릴 줄 몰랐다"고 말했다.


이에 유희열은 진주의 법정 소송 관련해 가요계에서 굉장히 유명했던 일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진주는 "힘들게 돈을 마련해서 변호사를 선임했는데 연락두절이 됐다"라며 안타까운 사연을 전했다.


그러면서 "혼자 변론을 해야했기에 국회도서관에 찾아가서도 판례를 찾아봤다. 하다보니 내가 직접 하는 것이 낫겠다 싶었다"며 "형사법, 형사 소송법, 민사 소송법 등 공부를 하다보니까 로스쿨 1차까지 합격했다"고 밝혔다.


진주는 "처음에는 (소송기간을) 3년을 잡았다. 7년이 걸릴 줄 몰랐다"며 "실어증도 걸리고 탈모도 생겼다. 그래서 '더 이상 가수를 할 수 없겠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 음악이 전부였는데 못하게 되니까 억울하더라"며 "새벽에는 우유 배달, 아침에는 법 공부, 저녁에는 행사, 시간강사 일을 했다. 그러다보니 박사 학위를 얻을 수 있는 용기가 생긴 것 같다"라며 미소지었다.


또한 진주는 "이제 순간순간 소중히 생각하면서 열심히 음악활동하겠다"고 말해 뜨거운 환호를 받았다.


진주가 가슴 아픈 사연을 고백한 후 대중들은 그를 향해 응원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그가 다시 음악 활동을 하겠다고 밝힌 만큼 그의 뛰어난 보컬을 곧 만날 수 있길 기대해본다.


[헤럴드POP=박서연 기자]​ popnew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