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어게인TV

'한끼줍쇼' 강호동X인교진 '미스터트롯' 차수빈 만났다... 한곡줍쇼

by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

사진=방송화면 캡처

강호동과 인교진이 트로트가수 차수빈과 식사를 함께했다.


12일 오후 방송된 jtbc '한끼줍쇼'에는 배우 인교진과 류수영이 출연했다.


강호동X인교진은 한 끼를 성공했다. 이들을 흔쾌히 집에 들인 집주인은 "우리 아들이 미스터 트롯에 출연 중이다"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 집의 아들은 '미스터트롯'의 센터 차수빈이었다.


인교진은 차수빈의 정체가 공개되기 전 "미스터트롯 방송을 봤다"며 신기해했다. 차수빈의 어머니는 "여자 노래를 불렀다"며 힌트를 주었고, 인교진은 차수빈이 부른 '당돌한 여자'를 기억해냈다.


곧 차수빈이 등장했다. 앞서 스케줄이 있어 화장을 하고 나타난 차수빈은 어리둥절해했지만 이어 강호동, 인교진과 대화를 나누었다. 차수빈의 본명은 이승우로, 예명은 처음 가수의 길을 추천했던 아버지가 직접 지어준 이름이었다. 그는 가수를 하게 된 계기에 대해 "어렸을 때는 야구를 했는데 눈 부상으로 포기했다. 아버지의 권유로 트로트를 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후 차수빈과 강호동, 인교진은 지하에 마련된 노래방에서 대화를 이어갔다. 집안 곳곳에 걸린 차수빈의 사진에서 아들을 향한 사랑이 드러났다. 차수빈은 "앙드레 김 선생님의 패션쇼 무대에 선 적 있다"며 그와의 인연으로 제작한 무대의상을 공개하기도 했다.


차수빈은 미스터트롯 무대에서 실수를 해서 트라우마가 생겼다고 고백했고, 당돌한 여자 무대에 재도전했다. 자리에 함께한 차수빈의 아버지와 여동생, 여동생의 예비남편은 강호동, 인교진과 함께 5하트를 눌러주었다.


이후 음식이 도착했다. 강호동, 인교진과 차수빈 가족은 유산슬과 깐쇼새우를 비롯한 각종 중식을 맛있게 먹었다. 차수빈의 아버지는 유산슬을 보고 라이벌 의식을 드러내기도 했다. 차수빈은 무대의상을 입고 짜장면을 먹을 줄은 몰랐다며 웃었다.


이어 차수빈은 트라우마를 극복했다며 방문해줘서 고맙다고 말했다. 강호동은 흐뭇해했고, 긴 무명 기간을 겪었던 인교진은 그를 응원했다. 인교진은 또한 "나는 무명에도 그냥 활동을 계속했다. 그런데 혹자는 결혼이 널 살렸다고 하더라"고 말하기도 했다.


차수빈의 아버지는 아내와의 만남에 대해 "나이트 클럽에서 만났는데 처음엔 뺀찌(거부)당했다"고 털어놨다. 세 번의 시도 끝에 첫 댄스에 성공했고, 짝이 된 두 사람의 친구 덕분에 연락이 이어져 부부의 연을 맺었다고 밝혔다. 채수빈은 부모님에게 사랑과 감사를 전했다.


한편 평범한 가정, 국민들의 저녁 속으로 들어가 저녁 한 끼 나누며 오늘을 살아가는 우리들의 모습을 엿보고자 하는 프로그램 '한끼줍쇼'는 매주 수요일 오후 11시 jtbc에서 방송된다.


[헤럴드POP=이영원 기자]​ popnew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