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노출에 대한 엇갈린 시선"..임현주, '노브라' 소신 발언에 응원물결

by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

임현주 인스타그램

헤럴드경제

임현주 인스타그램

아나운서 임현주가 노브라에 대한 견해를 밝혔다.


14일 임현주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노브라로 생방송하던 날 약간의 용기가 필요했지만 겉으로 티 나지 않아서 결국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았고, 이렇게 해보고 나니 이젠 뭐 어떤가 싶어졌다. 뭐든 시작이 망설여지는 법이죠. 공감과 변화는 서서히"라는 게시글과 함께 여러 개의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 속 임현주는 노브라로 생방송을 진행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임현주는 노브라에 대해 "한 번쯤 정말 해보고 싶었다"라고 말했다. 임현주는 밝은 보라색 의상을 입으며 "티가 나서 못 입을 것 같다"라며 민망해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이에 김선영 TV 평론가는 임현주에게 니플 패치를 빌려주며 자신도 노브라로 지내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임현주는 13일 "드디어 ‘노브라 데이’. 샤워를 하고 나와 옷을 입는데 역시나 나도 모르게 브래지어로 손이 뻗는다. 습관이란 이렇게 소름 끼치는 것이다. 집을 나서기 직전엔 ‘혹시 모르니 브래지어를 하나 따로 챙겨가야 하나’를 생각했다. 초등학교 고학년 때 처음 브래지어를 찬 이후로 단 하루도 빠트려 본 적 없는 필수품이었던 애증의 브라여, 오늘 하루 안녕"이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운전을 하면서도 신기했다. 집에 있는 기분이야! 내가 지금 브래지어를 하지 않고 회사에 출근하고 있다니! 오늘 출근 룩은 어제 잠들기 전 나름 고심해서 고른 것이었다. 가벼운 셔츠 위에 짙은 색의 재킷을 걸쳐서 겉으로 봐서는 전혀 티가 나지 않는다. 대다수의 여성들이 브래지어에 답답함을 호소하고 노브라를 지향하지만 망설이는 이유는 유두 노출에 대한 엇갈린 시선 때문일 것이다. 노브라 여성을 봤을 때 아무렇지 않게 자연스럽게 대할 사람이 현재로서 많다고 할 수 있을까? 누가 옳고 그르고를 따지기 전에 단지 익숙하지 않아 어색함을 느끼는 데는 십분 이해할 수 있다"라고 덧붙였다.


임현주는 "‘생방송 오늘아침’. 말 그대로 생방송이다. 내가 노브라로 출연한다는 사실을 알고 같은 여자 출연자들이 더 반가워했다. 이전에 전혀 상상해 보지 못했던 일이 현실로 일어난다는 것에 대해 놀라움과 대리만족이 섞여 있었다. 보는 사람에게도 불편함이 없으리라 생각하니 나도 편안함을 느끼며 여느 때와 마찬가지로 방송에 임할 수 있었다. 혹시나 해서 살펴 본 시청자 게시판에도 항의글 하나 올라오지 않았다. ‘가끔 이렇게 브래지어를 하지 않고 방송해도 되겠는데?’ 신선한 경험이자 발견이었다"라며 노브라로 생방송을 진행한 소감을 전했다.


이날 임현주는 "촬영을 모두 마치고 ‘노브라 데이’를 기념하는 의미로 셀프 촬영 스튜디오를 찾았다. 누군가 찍어주는 사진 말고, 다른 이의 시선을 의식하지 않고 자유롭게 촬영해 보고 싶었기 때문이다. 탈의실에서 검은색 벨벳 원피스로 갈아입는데 유두 부분이 다소 신경 쓰여 흰색 긴 스카프를 둘렀다. 그런데 촬영이 익숙해고 나니 자연스레 스카프를 벗어 버렸다. 몸에 딱 붙는 원피스와 노브라. 그리고 활짝 웃는 내 얼굴. 너무 좋다. 스스로 자유로워지니 남의 시선도 신경 쓰이지 않게 되는 것을 느꼈다. 스튜디오 여자 대표님과 남자 작가님이 한공간에 있었지만 나는 노브라를 의식하지 않고 편안하게 돌아다니고 있었다. '뭐 좀 보이면 어때’ 하고"라며 처음에는 민망했지만 점점 어색함이 익숙함으로 변하면서 당당해지는 모습을 보여줬다.


임현주는 "노브라 촬영을 진행하며 남자 제작진들의 변화가 눈에 띄었다. 남자 PD는 이전에 브래지어에 와이어가 있다는 사실도, 그 때문에 많은 여성들이 답답함을 느낀다는 것을 전혀 몰랐다고 했다. 이해가 이해를 낳았다. 그러니 혹여 노브라 기사에 성희롱적인 댓글을 다는 남자들이 있다면, 어느 더운 여름날, 꼭 하루는 브래지어를 차고 생활해 보길 권합니다"라고 일침 했다.


노브라에 관한 이야기는 항상 논란의 중심이 됐다. 일부 네티즌들은 낯설고 어색하다는 이유로 노브라를 한 연예인을 향해 불편한 시선을 보냈다. 이에 임현주는 "대다수의 여성들이 브래지어에 답답함을 호소하지만 노브라를 지향하지 않는다. 유두 노출에 대한 엇갈린 시선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임현주는 노브라가 비판받아야 할 이유가 아님을 설명했다.


이에 네티즌들은 "나도 매일 노브라로 생활하고 있다. 응원한다", "소신 있는 발언이 너무 멋있다", "브라 없이 살고 싶은데 아직 용기가 안 났다. 용기를 줘서 고맙다"라며 그녀를 향한 응원의 목소리를 냈다.


한편 임현주는 MBC 아나운서로, MBC 시사/교양 '시리즈M-브라 꼭 해야할까?'에 출연했다.


[헤럴드POP=정혜연 기자]​popnew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