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살림남

율희 “자식 소원 성취…행복해”…율희父-민환母 ‘짱이 쟁탈전’

by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

사진=KBS2 방송 화면 캡쳐

율희의 아버지와 민환의 어머니가 짱이 쟁탈전을 벌였다.


19일 방송된 KBS2 ‘살림하는 남자들’에서는 출산을 앞둔 율희가 가족들과 시간을 보내는 모습이 그려졌다.


율희의 아버지는 출산을 앞둔 딸을 찾았다. 최민환의 어머니와 함께한 식사 자리에서 율희는 “나는 자식 소원 다 이뤘다”며 “딸 아들도 다 있다. 너무 행복하다”고 말했다.


율희의 아버지는 사부인에게 “또둥이들이 태어나면 셋을 다 보기 어려우실 것”이라며 “재율이(짱이)는 저희가 봐드릴게요”라고 말했다. 이를 들은 최민환의 어머니는 “짱이는 절대 안 된다”며 “저희가 재율이를 보는 것 같아도 재율이가 우리를 보는 거다. 없으면 내가 못사니까”라고 손자에 대한 애정을 표현했다.


두 사람의 짱이 쟁탈전은 계속 됐지만 결국 민환 어머니의 승리로 끝이 났다. 율희의 아버지는 “재율이를 봐주셔서 너무 감사하다”며 “하지만 결과는 아직 모른다. 재율이가 좀 더 크면 외할아버지의 매력을 알게 될 것”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헤럴드POP=정한비 기자]​ popnew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