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정산회담

이국주, 빅사이즈 쇼핑몰 CEO다운 면모..."매출 대박"

by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

JTBC '돈길만 걸어요-정산회담' 캡처

이국주가 억대 연 매출을 올리고 있다고 전했다.


25일 밤 11시 방송된 JTBC '돈길만 걸어요-정산회담'에서는 빅사이즈 의류 쇼핑몰 CEO로서의 모습을 보여준 이국주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이국주는 “현재 빅사이즈 쇼핑몰 8년째 운영 중이다"며 "빅사이즈 쇼핑몰이라 체중 관리를 안 해도 된다”고 말했다.


전현무는 이국주에게 “쇼핑몰 수익이 어마어마하다고 들었는데 연매출이 얼마나 되냐"고 물었고 이에 이국주는 "연매출로 억대 매출을 기록한다”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어 "저는 투잡을 하고 있기 때문에 쇼핑몰 수입은 통장에 따로 보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도 이국주는 “초기 3년 동안 돈을 가져가 본 적이 없다"며 "단순히 옷을 팔기만 하는 게 아니라 재고, 반품에 대해서도 생각해야 된다”라고 말했다.


또 도티는 “크리에이터 소속사를 운영 중이라 음식을 많이 사는 편인데도 배달음식 비용에서 이국주 씨에게 졌다”고 밝혔다. 이말에 이국주는 “맞다"며 "도티 씨는 1900만원 나왔는데 나는 1년 동안 2200만원 썼더라”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국주는 “배달 애플리케이션으로 확인해 보니까 2200만원을 썼더라"며 "중고차 한 대 가격을 먹은 셈"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그런데 내가 매주 3번씩 시키는 짬뽕집 금액이 빠진 거라 그 금액까지 더해지면 벤츠 한 대 가격을 해먹은 거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헤럴드POP=임채령 기자]​ popnew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