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이수진, 나경원과 붙는다…동작을 ‘판사출신 대결’

by헤럴드경제

이수진 전 판사 민주당 확정

젊은 층 많지만, 보수밸트 강남과 밀접한 지역적 특징 관건

헤럴드경제

[연합]

나경원 미래통합당 의원의 대항마로 이수진 전 판사가 결정됐다. 나 의원이 있는 서울 동작을을 더불어민주당이 전략공천 대상 지역으로 지정한 지 23 일만에 이뤄진 결정이다.


민주당은 4일 최고위원회를 열고 서울 동작을 후보로 이 전 판사를 확정했다고 발표했다. 당 관계자는 “최고위에 앞서 열린 전략공천관리위에서 이 전 판사를 전략후보로 의결해 이날 최고위에서 확정했다”고 전했다.


나 의원은 미래통합당 전신인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를 지내며, 지난해 조국 파문, 그리고 공수처법과 선거법을 묶은 패스트트랙 법안 처리 과정에서 여당과 정면충돌했다. 민주당은 일찌감치 해당 지역을 전략공천 지역으로 지정했다.

헤럴드경제

2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인재영입 발표에서 21대 총선 열세 번째 영입 인사인 '양승태 사법부 사법농단' 관련 의혹을 폭로했던 이수진 전 부장판사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후 민주당은 수 차례 후보 적합도 여론조사를 돌리며 신중에 신중을 거듭했다. 이 가운데 고민정 전 청와대 대변인부터 양향자 전 삼성전자 상무, 이철희 의원, 이용우 전 카카오뱅크 대표 등 10여명에 가까운 쟁쟁한 후보군들의 이름이 오르내렸다.


당초부터 이 전 판사가 가장 유력했지만, 이 전 판사의 블랙리스트 발언을 둘러싼 논란과 상대적 경쟁력, 판사 대 판사로 이미지가 겹친다는 점 등이 막판까지 검토된 것으로 알려졌다.


중앙대와 숭실대 등 대학이 밀집해 있고 또 서울 평균에 비해 2030 세대 비율이 높은 동작을은 언뜻 민주당에게 유리한 지역으로 정치권에서 여겨지곤 했다. 하지만 서울 보수밸트의 상징인 강남·서초에 접해있고, 또 생활권과 주택가격 모두 이들 지역과 밀접한 특성은 역으로 최근 선거에서 보수 진영에 연이어 승리를 안겨다 주기도 했다.

헤럴드경제

자유한국당 나경원 의원(오른쪽)과 박명재 의원이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입장하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예방 일환으로 악수 대신 주먹을 맞대며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실제 2004년 총선까지는 민주당에서 이계안 전 현대카드 사장을 앞세워 연전전승 했으나, 18대 이후부터는 보수 진영에서 승리를 이어갔다. 특히 2014년 재보궐 선거를 앞두고 민주당이 기동민 전 서울시 정무부시장을 전략공천했다. 당시 지역위원장의 거센 항의와 국회 기자회견 아수라장 파동까지 겪기도 했다. 민주당이 동작을을 일찌감치 전략공천 지역으로 지정하고도 20일 넘게 10여명의 후보군을 매치시키며 최종 낙점에 신중했던 이유다.


​[헤럴드경제=최정호 기자] ​choijh@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