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김형오 통합당 공관위원장 전격 사퇴…“모든 사태 책임”

by헤럴드경제

이석연 위원장 직무대행 체재…김종인 등판 주목

헤럴드경제

김형오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장이 13일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공관위원장직 사퇴의 뜻을 밝히고 회견장을 나서고 있다. [연합]

김형오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장이 13일 공천을 둘러싼 논란에 책임을 지고 전격 사퇴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긴급 기자간담회를 열고 전날 서울 강남병에 김미균 시지온 대표를 우선추천(전략공천)한 결정을 철회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 모든 사태에 책임을 지고 저는 오늘부로 공관위원장직을 사직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다만, ‘모든 사태’가 당내 공천 반발 중 어디까지를 의미하는지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았다.


김미균 시지온 대표는 과거 자신의 SNS에 문재인 대통령이 보낸 선물 사진과 감사의 글을 올리며 ‘친문 논란’이 빚어졌다. 김 대표의 ‘친문 논란’ 외에도 최근 통합당 안팎에서는 김형오 위원장과 과거 관계가 있었던 인사들의 공천 결정을 두고 ‘사천(私薦) 아니냐’는 논란이 불거진 상태였다.


김 위원장은 김미균 후보의 전략공천을 철회한 데 대해 “상품이 아무리 좋아도, 고객이 사지 않으면 안 된다”며 “김미균 후보, 원석 같은, 그리고 앞길 탄탄한 분을 어제 (발표)했는데, 부득이 철회해야 하는 심정에서 인간적인 도리가 아니라고 생각해 제가 사직하기로 마음을 먹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저의 사직으로 인해 통합당을 중심으로 보수의 중심 가치를 잘 굳혀나가기를, 더 단합하고 국민에게 정성을 더 많이 들여서 국민의 지지와 기대를 받는 당으로 커나가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은 “어렵게 영입을 하면 ‘사천’이라 그러고, 옛날 사람이나 경륜 있는 분을 추천하면 ‘이거 뭐 돌려막기냐’ 이런 식”이라며 자신을 향한 ‘사천 논란’에 항변했다.


다만 “그렇게 이야기하는 분은 극소수라고, 별로 크게 염두에 두지 않아도 될 당이라고 생각한다”며 “저뿐 아니라 (공관위원 모두) 이 부분에 대해선 하늘을 우러러 부끄러움이 없는, 떳떳하고 당당하게 임했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공관위는 이석연 부위원장의 직무대행 체제로 운영된다. 다른 공관위원들도 동반 퇴진 의사를 보였으나, 김 위원장이 만류했다고 한다.


김 위원장의 사퇴로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의 등판 여부가 주목받게 됐다. 김 전 대표는 상임선대위원장에 유력하게 꼽히고 있으나 “공천 잡음이 해결돼야 수락할 것”이라는 입장이었다. 김종인 전 대표는 언론 보도 등을 통해 서울 강남갑(태영호)·강남을(최홍) 등에 대한 공천 문제를 제기키도 했다.


김 위원장은 김종인 전 대표가 공관위원장직을 이어받는 게 아니냐는 질문에는 “전혀 아니다”며 “우리 공관위는 공관위 자체로 하는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헤럴드경제=정윤희 기자]​ yuni@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