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테크 ]

할리데이비슨이 전기오토바이를? 삼성SDI 배터리 탑재 '라이브와이어' 선봬

by키뉴스

[키뉴스 석대건 기자] 할리 데이비슨(Harley-Davidson)이 첫 전기 모터사이클을 공개한다.


지난 8일(현지 시각), 할리 데이비슨은 라스베가스에서 열리는 CES 2019에서 자사의 첫 전기 모터사이클인 '라이브와이어(LiveWire)' 오픈 행사를 진행한다고 더버지는 보도했다.


할리 데이비슨은 2014년 '프로젝트 라이브와이어'로 첫 전기 모터사이클 개발을 시작했으며, 전기 오토바이 기술 개발에 연간 평균 약 3500만 달러(391억 원)를 투자할 것으로 알려졌다.

할리데이비슨이 전기오토바이를? 삼성S

할리 데이비슨은 CES 2019에서 자사의 첫 전기 모터사이클을 공개한다. (사진=할리 데이비슨)

게다가 배터리는 삼성SDI의 전기 배터리 장착했다. 1회 충전 주행 거리는 110마일(약 180㎞)이며, 제로백(100㎞/h 도달시간)은 3.5초다.


LTE를 이용한 H-D 커넥트 서비스로 라이더들간 또는 모터사이클과 라이더 사이의 연결로, 모터사이클의 위치 추적 및 파손 경고 알림까지 가능하다.


더불어 할리 데이비슨 고유의 엔진 소리에서 할리만의 특유의 고속 주행 사운드로 탑재했다.


마크 맥알리스터 할리 데이비슨 부사장은 "세상은 운송의 진화라는 역사적인 갈림길에 있고 할리 데이비슨이 그 선두에 있다"며, "우리의 역사적인 다음 단계는 모든 연령대와 각계각층의 소비자들을 위한 제품과 기회들을 만드는 것"이라고 밝혔다.


8월 중 출시 예정이며, 가격은 3만 달러(약 3,400만 원) 선으로 책정될 것이라고 외신은 예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