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라이프 ]

귀지, 애써 파내지 않아도 되는 이유

by경향신문

우리나라 사람들은 귓속이 조금만 간지러워도 손을 갖다대곤 한다. 특히 귓속이 축축이 젖은 상태에서는 귀지가 더 잘 나온다고 생각해 여름철 물놀이나 샤워 후 귀를 파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이 행동은 자칫 외이도염을 부를 수 있다.


외이도염은 귓바퀴와 내부 고막을 연결하는 바깥쪽인 외이도에 염증이 발생하는 질환이다. 귀 안에 물이 들어가 외이도가 습해지면 세균이 잘 번식하는데 이때 귀를 심하게 파면 염증이 발생해 외이도염으로 발전하는 것이다.


외이도염 초기에는 가렵기만 하지만 방치하면 주변이 빨갛게 붓고 심한 경우 고름이 나온다. 특히 당뇨병환자 등 면역력이 떨어져있는 경우 악성 외이도염으로 진행돼 머릿속까지 염증이 침범, 안면마비와 같은 보다 심각한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경향신문

무리한 귀지 제거는 염증을 일으키는 등 오히려 건강에 악영향을 준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고대안산병원 이비인후과 나윤찬 교수는 “귀지는 지저분해 보일 수 있지만 세균 침투를 막는 역할을 해 자주 파면 오히려 세균감염위험이 높아지고 외이도 피부의 지방층이 파괴돼 급성 염증이 생길 수 있다”며 “적당한 귀지는 건강에 도움이 되니 굳이 강제로 제거할 필요는 없다”고 강조했다.


또 개인에 따라 다르지만 귀지가 많아도 소리를 듣는 데는 아무 지장이 없으며 외이도와 고막의 피부는 바깥을 향해 있어 내버려둬도 귀지는 자연스레 밖으로 배출된다.


나윤찬 교수는 “드물지만 귀지가 외이도를 완전히 막는 경우나 귀지제거능력이 약한 노인은 외이도 폐색증이 나타나 청력저하가 발생할 수 있는데 이때는 병원에서 간단한 처치를 통해 귀지를 제거하는 것이 안전한다”고 말했다.


아기들도 마찬가지. 성인처럼 귀지가 자연스레 배출되니 굳이 파지 않아도 된다. 움직임이 심하거나 겁이 많은 아이들은 귀지를 파주다 오히려 염증이 생길 수 있다. 목욕 후에는 면봉으로 귀의 겉 부분만 가볍게 청소해주는 것이 좋다.


헬스경향 장인선 기자 insun@k-health.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