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전두환 저격수' 임한솔, 정의당 탈당해 총선 출마

by경향신문

경향신문

정의당 임한솔 부대표가 17일 국회 정론관 앞에서 탈당 기자회견하고 있다. | 연합뉴스

전두환 전 대통령의 ‘저격수’로 알려진 정의당 임한솔 부대표가 17일 탈당 의사를 밝혔다. 그는 향후 중도·진보성향 정당이나 무소속으로 총선에 출마할 전망이다.


임 부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 회견을 열고 “정의당에서는 현역 선출직 공직자가 다른 공직선거에 출마하려면 상무위원회의 의결을 구해야 하는데 이 규정에 따라 상무위에 의결을 요청했지만 재가를 얻지 못했다”며 “제 소임을 다하기 위해 원치 않지만 부득이하게 정의당을 떠난다”고 밝혔다.


임 부대표는 그간 서울 서대문구의회 의원으로 활동해 왔으나 최근 총선 출마 의사를 밝히고 구의원직을 사퇴했다. 이를 두고 정의당 내부에선 비판이 일었다. 임 부대표는 구의원직을 사퇴하고 당을 떠나면서까지 총선 출마를 결심한 이유에 대해 “전두환씨에 대한 추적 시효는 마감돼 가는데 권한과 능력은 부족하고, 저는 한계에 직면한 상황”이라며 “꼭 국회의원이 되어야만 할 수 있는 일이냐고 반문할 수 있겠지만, 엄연한 권한의 차이가 존재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날 탈당으로 향후 중도·진보성향 정당이나 무소속으로 총선에 출마할 것으로 관측된다. 임 부대표는 기자들이 다른 정당에 입당할지 여부를 묻자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고민하겠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의 영입 제안 여부와 관련해선 “아직까지 연락받은 바는 없다”고 답했다.


이와 관련해 정의당은 이날 상무위원회의를 열고 임 부대표가 당과 상의 없이 구의원직을 사퇴한 것에 대해 직위 해제 및 당기위원회 제소를 의결했다. 당기위도 신속히 회의를 열고 임 부대표를 제명할 것으로 보인다.


임 부대표는 전두환 전 대통령이 12·12 군사 반란 40년이 되는 날 반란 가담자들과 기념 오찬을 하는 장면, 전 전 대통령이 강원도의 한 골프장에서 골프를 치는 모습 등을 직접 촬영해 일반에 공개한 바 있다.


박용하 기자 yong14h@kyunghya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