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이국종 "병원이 돈 따오라고 해 힘들었다"…경기도, 아주대병원 조사 착수

by경향신문

경향신문

아주대병원과의 갈등 끝에 경기남부권역 외상센터장 자리에서 물러난 이국종 교수가 5일 경기 수원시 아주대병원 경기남부권역 외상센터에서 병상 운영 상황 등을 취재진에게 설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아주대병원 경기남부권역 외상센터장 자리에서 물러난 이국종 교수가 5일 “병원에서 돈 따오라고 해서 돈 따왔다. 시키는 건 다 했다. 너무 힘들고 이젠 지쳤다”고 말했다.


해군 파견 근무를 마치고 올해 첫 출근을 한 이 교수는 이날 아주대병원 경기남부권역외상센터 회의실에서 이렇게 토로했다.


이 교수는 “닥터헬기 출동 의사 인력 증원 문제도 사업계획서상에는 필요 인원이 5명인데 인력 부족으로 실제로는 1명만 타왔다”며 “인력 증원을 요청했는데 1명만 승인됐다. 국도비 지원 받을 경우 채용이 가능하다는 조건을 달았는데 결국 돈을 더 받아오라는 뜻”이라고 비판했다.


이 교수는 병상배정 문제 등 그동안 병원 측과 갈등을 빚었던 부분과 이 과정에서 겪은 어려움에 대해서도 작심한 듯 털어놨다.


그는 “외상센터에 병상을 배정하지 말라는 내용이 적힌 병상 배정표가 언론에 보도되자 부원장이 사실이 아니라며 원무팀에서 자체적으로 했다고 하는데 위에서 시키지 않았는데 원무팀에서 왜 배정표를 함부로 붙이겠나”고 목소리를 높였다.


병원장과의 갈등과 관련해서는 “병원장이라는 자리에 가면 네로 황제가 되는 것처럼 ‘까라면 까’라는 마음을 갖게 되는 것 같다”며 “병원장과 손도 잡고 밥도 먹고 설득도 하려고 해봤는데 잘되지 않았다”고 했다.


이 교수는 병원에 보직 사임원을 제출한 이유도 밝혔다.


그는 “복지부도 아주대병원에 이미 면죄부를 줬다. 바이패스나 병실부족, 예산 떼먹는 것이 문제가 아니라면, 그건 내 스타일과 맞지 않는다. 절이 싫으면 중이 떠나는 것이 맞다”며 “소속기관에서 밥 벌어 먹고사는 사람으로서 책임은 져야 하지 않겠냐고 생각해 사임계를 제출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젊은 후배들에게 조금만 있으면 자체 헬기도 들어오고 인력도 충원될 거라 큰소리를 쳤는데 해내지 못한 데 대해서도 책임을 지고 싶다”고 덧붙였다.


그는 향후 계획을 묻자 “외상센터에서 나갔으면 좋겠지만 나가는 것은 아니다”라며 “병원은 저만 없으면 잘 될 것이라는 입장인 것 같은데 나도 내가 어떻게 해야 하는지 어떻게 하고 싶은건지 잘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날 시작된 경기도 조사에 대해서는 “안 바뀐다. 바뀔 것이었으면 국정감사 때 바뀌었어야 한다”며 불신감을 드러냈다.


경기도는 아주대병원에 제기된 중중외상환자 진료방해, 진료 거부, 진료기록부 조작 등 의혹에 대한 사실관계를 확인하기 위해 현장 조사에 착수했다.


도는 보건의료정책과장을 총괄 반장으로 경기도 민생특별사법경찰단, 수원시 영통구보건소 등이 참여한 조사반을 꾸려 이날 아침부터 현장조사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조사 기간은 오는 7일까지 3일간이며, 필요하다고 판단되면 연장할 방침이다.


김동성 기자 estar@kyunghya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