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여행 ] 온통 푸르른 유럽의 도시

유럽여행 할 때 꼭 들어야 할 도시, 포르투갈 포르토

by클룩 KLOOK

사실 포르토에 도착하자마자 가장 먼저 한 것은 방 구경이 아니었다. 오전에 도착했더니 게스트하우스의 친절한 사장님이 너무 일찍 왔다며 짐은 보관해줄테니 3시간쯤 후 다시 오라고...

유럽여행 할 때 꼭 들어야 할 도시,

그리하여 더운 어느 날 얼떨결에 포르토 거리 한복판에 덩그러니 떨어져 나왔다. 일단 그냥 걸어보기로 하고 먼저 아까 제대로 둘러보지 못했던 상 벤투 역으로 출발.

상 벤투 역(Estação Ferroviária de Porto-São Bento)

기차를 타기 위해 방문한 현지인보다 내부를 감상하러 온 관광객이 훨씬 많다.

유럽여행 할 때 꼭 들어야 할 도시, 유럽여행 할 때 꼭 들어야 할 도시, 유럽여행 할 때 꼭 들어야 할 도시,

기차역인가 미술관인가. 벽을 가득 채운 수 만개의 타일 하나 하나가 가히 예술이다. 이것을 ‘아줄레주(Azulejo)’라 한다. ‘광택이 나는 아름다운 돌’이라는 의미로 포르투갈만의 독특한 타일 장식이다. 특히나 아줄레주 양식을 쉽게 찾을 수 있는 도시가 바로 포르토, 그 정수가 상 벤투 역이다. 그려진 그림 하나 하나가 포르투갈의 역사를 담고 있다고 한다.

유럽여행 할 때 꼭 들어야 할 도시,

푸른색의 도시

유럽여행 할 때 꼭 들어야 할 도시, 유럽여행 할 때 꼭 들어야 할 도시,

포르토의 색은 단연 푸른색이다. 하늘, 강, 타일, 건물 외관까지 새파란 색이 여기저기 마구 뿜어져 나오는 도시. 구시가지에서는 이렇게, 조각조각 푸른 타일을 박아놓은 바닥을 굉장히 쉽게 찾아볼 수 있다. 아줄레주로 외관이 장식된 건물과 어우러져 엄청나게도 아름다운 풍경을 만들어 낸다.

유럽여행 할 때 꼭 들어야 할 도시,

벽에 붙은 작은 표지마저 영롱하고 푸르다. 정말 구석 구석 예쁘지 않은 곳이 없다. 거리 얘기를 하게 된 김에 포르토라는 도시와 거리에 관한 내용도 조금 적어볼까.

포르토

포르토는 로마인들이 붙인 이름으로, ‘항구(Portus, 포르투스)’라는 의미다. 한쪽은 온통 언덕길, 한쪽으로는 도로우 강이 환상적으로 조화로운 도시다. 2000여 년이 넘는 시간 동안 그 모습 그대로를 간직하고 있으며 거리 그 자체가 너무 아름답고 귀해 일부 지역이 통째로 1996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포르투 역사지구[ Historic Centre of Oporto]’로 등재되었을 정도. 어떤 건물도 홀로 우뚝 높아 시야를 가리지 않고, 거리 곳곳에 소박하고 투박한 사람의 흔적이 남아있는 것도 큰 매력으로 다가왔다.

유럽여행 할 때 꼭 들어야 할 도시, 유럽여행 할 때 꼭 들어야 할 도시, 유럽여행 할 때 꼭 들어야 할 도시,

어느 방향으로 걸어도 그저 다 아름다운 뷰. 포르투에 오기 전에 친구가 한 말이 자꾸 떠올랐다.

거리의 조그만 것들에 집중하는 걸 좋아한다면 반할 수 밖에 없는 도시.

무심코 쫓아가게 되는 트램

유럽여행 할 때 꼭 들어야 할 도시, 유럽여행 할 때 꼭 들어야 할 도시,

트램도 빼놓을 수 없지. 이 도시와 이렇게 잘 어울리는 교통수단이 또 있을까. 거리를 누비며 사람들의 좋은 촬영 모델이 되어주었던 상징물. 타보지는 못했다... 처음으로 만난 트램이 반가워 뒤를 졸졸 쫓아가다 배가 갑자기 고파졌다. 신나서 언덕길이라는 것도 잊고마냥 걸었더니 그만. 이제 행복한 고민을 할 차례다.

점심은 뭘 먹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