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여행 ] 충주 풍경길 종댕이1구간

충주호 따라 오솔길따라~
자연이 빚어낸 힐링 스팟

by걷기여행길

“마즈막재에서 출발해 심항산을 한 바퀴 돌아오는 종댕이길”

충주호 따라 오솔길따라~ 자연이 빚어

종댕이길 1구간은 마즈막재에서 시작한다. 마즈막재에서 출발해 충주호를 향해 쭉 고개 내민 계명산 줄기인 심항산을 한 바퀴 돌아 다시 마즈막재로 돌아오는 코스다. 마즈막재는 계명산과 남산 사이에 있는 고개로 옛날에 단양 청풍 및 경상 강원 일부 지방의 죄수를 충주 감영으로 이송할 때 이 고개를 넘으면 다시는 돌아갈 수 없어 마지막재가 되었다는 전설이 전해진다.

충주호 따라 오솔길따라~ 자연이 빚어 충주호 따라 오솔길따라~ 자연이 빚어

종댕이길 출발지인 마즈막재 입석과 종합 안내도

차를 가져갔다면 마즈막재 입석이 있는 제1주차장이나 맞은편 안내센터와 종댕이길 출발점이 있는 제2주차장에 주차하면 된다. 제1주차장 맞은편에 대중교통 버스정류장이 있다. 충주공용버스터미널 앞 하이마트 버스정류장에서 515번 버스를 타고 이곳 마즈막재 정류장에서 하차(40분 소요) 하면 된다. 제2주차장 출발점에 사과의 고장답게 안내표지를 사과 모양으로 했다.

 

길은 데크길로 출발한다. 약 900m를 차도와 나란히 걷게 되지만 차가 그리 많이 다니지 않고 데크길과 친환경 야자 매트가 깔린 잘 정비된 길을 따라 걷는다.

충주호 따라 오솔길따라~ 자연이 빚어

길은 데크길로 출발한다. 약 900m를 차도와 나란히 걷게 되지만 차가 그리 많이 다니지 않고 데크길과 친환경 야자 매트가 깔린 잘 정비된 길을 따라 걷는다.

충주호 따라 오솔길따라~ 자연이 빚어 충주호 따라 오솔길따라~ 자연이 빚어

주차장에서 종댕이길로 빠지는 오솔길 입구까지 차도 옆 나무데크와 폭신한 친환경 야자 매트 길로 이어진다.

충주호 따라 오솔길따라~ 자연이 빚어

종댕이길 입구까지 약 500m 내리막 오솔길을 따라가면 둥글게 심항산을 돌며 충주호 수변을 끼고 걷는 길이 시작된다.

 

900m 지점에 이르면 약 500m가 내리막으로 이어지는 오솔길이다. 그곳에서 종댕이길은 본격적으로 시작된다. 조금 전까지 들렸던 차 소리는 간데없고 여전히 발가벗은 나무들이지만 아늑함과 새소리로 맞이해준다.

충주호 따라 오솔길따라~ 자연이 빚어
충주호 따라 오솔길따라~ 자연이 빚어

종댕이길 초입에 있는 2층 정자에서 내려다본 충주호

우뚝 솟은 정자 하나가 충주호를 내려다보고 있다. 시작부터 서둘 것 없이 천천히 쉬어가라 한다. 정자에 올라 막힘없이 충주호를 내려다본다. 고요한 물 위에 떠 있는 좌대에 낚시하는 사람은 없고 큼직한 붕어 한 마리가 한가로이 물 위에서 노닐고 있다.

충주호 따라 오솔길따라~ 자연이 빚어 충주호 따라 오솔길따라~ 자연이 빚어
충주호 따라 오솔길따라~ 자연이 빚어 충주호 따라 오솔길따라~ 자연이 빚어

[왼쪽/오른쪽] 제 1전망대 / 물 위에 떠 이는 별 모양의 인공 수초섬

정자에서 100여 미터 떨어진 곳에 자그마한 생태연못이 있다. 연못은 여전히 겨울잠을 자고 있는지 텅 비어있다. 연못을 지나면 제1전망대가 충주호 가까이 쭉 뻗어있다. 전망대 끝에 서면 신경림 시인의 "별을 찾아서"를 모티브로 한 인공수초섬이 물 위에 떠 있다. 가운데는 세종 15년(1433년)에 제작한 천체의 운행과 위치를 측정하던 '혼천의'가 배치돼 있다. 별 모양을 한 인공 수초섬은 종댕이길을 걷는 사람들에게 볼거리를 제공하고 어류 조류 서식처 제공과 충주호 수질 개선 역할을 한다.

충주호 따라 오솔길따라~ 자연이 빚어
충주호 따라 오솔길따라~ 자연이 빚어 충주호 따라 오솔길따라~ 자연이 빚어

[왼쪽/오른쪽] 종댕이 고개 길목을 지키는 천하대장군과 여장군 / 한 번 넘을 때마다 건강 수명이 늘어난다는 종댕이 고개

여름이었다면 무성했을 숲길이다. 그 길 위에 소복이 쌓여 있는 마른 낙엽은 겨울의 터널을 지나며 힘을 잃고 바스락거리는 소리마저 없다. 그저 폭신하게 길을 만들어준다. 종댕이길 1구간 전체 약 7.5km 중 4km 정도는 내내 충주호 수변을 옆에 끼고 적당히 오르막과 내리막을 이어 심항산 자락을 빙 돌며 걷는 흙길이다. 발밑에서부터 봄이 올라오는 소리를 들으며 걷는다.

 

천하대장군과 천하 여장군이 안내하는 계단을 따라 오르면 나지막한 고개가 나온다. 고개 옆에 이 고개를 한번 넘을 때마다 건강 수명이 한 달이 늘어난다고 표지를 세워 놓아 한 번 웃고 넘는 고개다. 그보다는 고개 너머에는 또 어떤 풍경이 펼쳐질지가 더 궁금하다.

충주호 따라 오솔길따라~ 자연이 빚어

종댕이 고개를 넘으면 보이는 팔각정과 모자 나무

충주호 따라 오솔길따라~ 자연이 빚어

종댕이길 곳곳에 너와 지붕의 쉼터와 정자가 있어 느린 걸음으로 가라 한다.

고개를 넘으니 팔각정자 앞으로 다시 충주호가 펼쳐진다. 2층 정자에 올라 나른한 봄날을 즐기며 쉬어가도 좋겠다. 정자를 가운데 두고 한쪽 옆에는 모자 나무가 서 있고 아래쪽 물가 벤치에는 두 모녀가 봄 소풍을 즐기고 있다. 간단한 먹거리를 준비해 도란도란 다정한 모습이 호수와 정자 호젓한 쉼터와 아름다운 조화를 이룬다.

충주호 따라 오솔길따라~ 자연이 빚어 충주호 따라 오솔길따라~ 자연이 빚어

환하게 웃는 사과와 '종댕이 길에서'라는 시 한 수가 벤치 등받이가 되는 제2전망대

충주호 따라 오솔길따라~ 자연이 빚어

물가로 쑥 고개 내민 전망대에서 바라본 충주호

전망대, 정자, 너와 지붕 쉼터가 종댕이길 곳곳에 놓여 있어 여유롭게 쉬어 가라며 길손을 붙잡는다. 제2전망대에서 시원하게 충주호를 다시 한번 바라보고 길을 이어가면 종댕이길의 명물 출렁다리가 나온다.

충주호 따라 오솔길따라~ 자연이 빚어 충주호 따라 오솔길따라~ 자연이 빚어

출렁다리를 건너기 전 심항산 정상으로 가는 길은 이곳에서 소나무 숲을 따라 걷는다.

충주호 따라 오솔길따라~ 자연이 빚어

충주호 수량이 풍부했다면 다리 아래까지 물이 들어와 호수에 떠 있는 출렁다리가 되었을 것이다.

 

출렁다리 입구에서 길이 갈라진다. 소나무 숲길을 따라 숲 해설 안내소 방향으로 가면 심항산 정상을 거쳐 마즈막재로 돌아가고 출렁다리를 건너면 상종 마을과 계명산 휴양림 입구를 지나 마즈막재로 향한다. 어느 길로 가나 거리는 비슷하다.

충주호 따라 오솔길따라~ 자연이 빚어

길을 따라 올라서면 상종 마을이다. 마을에서 왼쪽으로 가면 계명산 자연휴양림이다.

충주호 따라 오솔길따라~ 자연이 빚어

상종 마을에서 충주호와 지나온 길을 내려다본다. '종댕이'라는 말은 상종 하종 마을의 옛 이름에서 비롯되었다 한다. 심항산을 이곳 사람들은 종댕이산이라고도 한다.

충주호 따라 오솔길따라~ 자연이 빚어

봄이면 꽃을 피우고 여름이면 과실수가 자리를 채워 충주호와 어우러져 아름다운 풍경을 펼쳤을 곳이겠다.

충주호 따라 오솔길따라~ 자연이 빚어

충주호를 벗어나 상종 마을에서 계명산 자연휴양림 입구를 지나 마즈막재까지는 차도 옆을 따라 걷는 길이다. 오솔길 입구까지 가면 그곳부터 약 0.9km는 출발했을 때와 같은 길로 왕복해 마즈막재에 도착한다. 샘물처럼 졸졸 흐르는 약수 한 바가지에 목을 축이고 걷기 길을 마무리한다.

충주호 따라 오솔길따라~ 자연이 빚어

코스 요약

  1. 마지막재(주차장)~오솔길~생태연못~제1조망대~종댕이고개~망계정~제2조망대~출렁다리~상종 마을~계명산 자연휴양림 입구~약수터~마즈막재(약 7.5km/3시간)

교통편

  1. 대중교통 : 충주시외버스터미널에서 513, 514, 515번 버스(1일 4회 운행)를 타고 마지막재 정류장에서 하차. 버스운행횟수가 많지 않아 택시를 이용하는 것이 좋다. 택시요금은 시외버스터미널 기준 만원 이내.
  2. 자동차 : 마즈막재(충청북도 충주시 안림동) 주차장 이용

TIP

  1. 자세한 코스 정보 : 충주 풍경길 종댕이길 www.koreatrails.or.kr
  2. 화장실 : 마즈막재 주차장 화장실, 숲해설안내소 화장실(숲해설안내소 화장실은 휴일 청소를 하지 않아 탐방객들의 불편이 큼. 따라서 가급적 화장실은 마즈막재 주차장 화장실 이용을 권장)
  3. 식수 : 사전준비 필요
  4. 식사 : 사전준비하거나 마즈막재 식당 이용
  5. 길안내 : 갈림길마다 방향안내판이 있으나, 본선과 지선의 구분없이 되어 있어 다소 헷갈릴 수 있음.
  6. 코스문의 : 충주시 건축디자인과 (043)850-6450~2

글, 사진: 배인숙 (여행작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