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송선미-이미숙, 故 장자연 사건에 "아는 것 없다, 진실은 규명돼야" 입장

by쿠키뉴스

송선미-이미숙, 故 장자연 사건에 "아는 것 없다, 진실은 규명돼야" 입장

쿠키뉴스

故 장자연 사건과 관련해 같은 소속사였던 배우 이미숙과 송선미가 각각 "아는 것이 없다"고 답했다.


지난 18일 연예매체 디스패치는 두 사람이 2009년 사망한 故 장자연의 전속계약 분쟁과 사인에 연관이 있다고 보도했다. 이와 함께 故 장자연의 사망에 관한 수사 중 참고인 조사로 불려간 이미숙의 진술서도 공개됐다. 보도에 따르면 이미숙의 매니저였던 유장호는 더컨텐츠 대표 김종승(김성훈)이 장자연에게 술 접대와 성 상납을 강요했다는 내용의 문건을 장자연 본인에게 작성케 했다. 이유는 이미숙과 송선미 등의 법적 계약 분쟁에서 승소하기 위해서다. 장자연은 2009년 3월까지 유씨를 만난 것으로 보도에서 전해졌다.


하지만 이미숙은 진술서에서 "장자연이 누군지 몰랐고 이번 사건을 통해 알게됐다"며 "유장호와 장자연이 문서를 함께 작성한 사실도 몰랐고, 문서를 보지도 못했다"고 밝혔다. 이에 관해 故 장자연 사건의 증인으로 나선 배우 윤지오는 이미숙을 직접 언급하며'당시 이미숙 매니저가 '이미숙 스캔들'을 무마시키려고 문건을 작성했다고 알고 있다. 혹시나 제가 잘못 이해하거나 오해하는 부분이 있으면, 한 마디라도 오해가 있다고 말씀을 해주셨으면 좋겠다. 제가 알지 못하는 것을 더 알고 계실 수도 있고 그것이 무엇이 됐든 말해주셨으면 좋겠다"고 호소한 바 있다.


이에 관해 이미숙 소속사 싸이더스 HQ측은 "현재로서는 말씀드릴 수 있는 것이 없다"고 전했으며 송선미는 보도 이후 자신의 SNS계정을 비공개로 전환했다. 이후 이데일리와의 인터뷰를 통해"故 장자연씨가 당시 저와 같은 회사에 있는지조차 몰랐고, 매니저 유모 씨로부터 '김 대표 밑에 있는 신인'이라는 말을 얼핏 전해 들은 것이 전부'라며 "진실이 규명되어야 한다고 생각하지만, 고인과 친분이 조금도 없었다"고 강조했다.


이은지 기자 onbge@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