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트럼프, 그린란드 ‘눈독’…백악관에 매입 검토 지시

by쿠키뉴스

쿠키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그린란드 섬을 매입할 계획을 구상 중이라는 보도가 나왔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은 그린란드를 미국이 매입하는 방안에 트럼프 대통령이 거듭 관심을 표명했다고 지난 15일(현지시간) 밝혔다.


WSJ는 트럼프 대통령의 익명 측근들을 인용해 '트럼프가 백악관 참모들에게 그린란드 매입 방안에 대해 검토할 것을 요청했다'고 전했다. 측근들은 '트럼프가 몇 차례의 저녁 식사 자리에서 지나가는 말로 그린란드를 사는 것이 가능한지 질문했고, 그린란드에 매장된 자원과 지정학적 중요성에 대해 경청했다'고 설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트럼프 대통령이 다음 달 초 덴마크 방문을 앞두고 있어 그린란드 매입설은 더욱 주목받고 있다. 그린란드는덴마크의 자치령으로면적 약 210만㎢, 인구 약 5만6000명이다.지난 18세기 초반 덴마크 영토로 편입된 그린란드는 주민투표를 통해 지난 2009년부터 자치권 확대를 달성했지만, 외교와 국방, 통화 정책 등은 여전히 덴마크에 의존한다. 덴마크는 매년 그린란드 전체 세입의 절반을 웃도는 5억6000만 달러(약 6800억원)의 예산을 그린란드에 지원한다.

쿠키뉴스

전,현직 백악관 관리들은 WSJ에 '트럼프 대통령이 그린란드를 사고 싶어 하는 이유는 북극해에서 미군의 입지를 강화하기 위함이거나, 알래스카 방식의 유산을 남기고자 하기 때문일 것'이라고 추정했다. 알래스카는 지난 1867년 윌리엄 수어드 국무장관이 러시아 제국과 맺은 조약을 통해 불과 720만 달러에 미국에 양도됐다. 이후 알래스카에서 금과 원유 등 천연자원이 발견되며 미국에 큰 이익이 됐다.


백악관과 미국 국무부는 WSJ의 보도에 대한 논평 요청에 반응을 내놓지 않고 있다.백악관 참모들 상당수는 그린란드 매입이 경제적으로 남는 장사가 될 수 있다는 점에 주목하며 트럼프 대통령의 구상을 지지하고 있다고 측근들은 귀띔했다. 반면, 트럼프 대통령이 그린란드에 매혹된 것일 뿐 실제 거래로 이어질 가능성은 크지 않을 것으로 보는 시각도 있다.


미국은 해리 트루먼 대통령이 집권하던 시점인 지난 1946년에도 그린란드를 사고자 덴마크에 1억 달러(약 1200억원)를 제시했다. 당시 덴마크의 거부로 거래가 성사되지 않았다.


한성주 기자 castleowner@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