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슈돌’ 장범준, 여수 방문…공짜 식사 대접 받아

by매일경제

‘슈돌’ 장범준이 여수를 찾아 공짜로 식사를 대접받았다.


12일 오후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 장범준은 아이들과 함께 여수를 방문했다.


이날 장범준은 여수에 대해 “만석리 해변에서 캐리커처 아르바이트를 하면서 ‘여수밤바다’를 만들었다. 통화내용을 바탕으로 가사를 만들었다”고 사연을 소개했다.

매일경제

장범준이 여수에서 극진한 대접을 받았다. 사진=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방송 캡처

이어 “소문으로 들었다”면서 ‘장범준이 오면 공짜’라는 글귀가 담긴 플래카드를 내건 가게가 있다고 밝혔다. 그는 소문의 진실을 알고자 사전연락 없이 직접 해당 가게를 방문했다.


장범준과 아이들이 도착한 가게에는 실제 논란의 플래카드가 걸려 있었다. 다만 직원은 “사장님이 해외여행 중”이라며 “엄청 팬이시다”라고 알렸다.


그러자 장범준은 “사장님을 만나지는 못하고 돈만 나가게 생겼다”며 멋쩍게 웃었다. 직원은 “다 공짜다”라며 음식을 내왔다. 덕분에 장범준과 아이들은 돌문어 삼합, 돌문어 라면 등을 맛있게 먹었다.


이후 제작진과 인터뷰를 통해 장범준은 “3년 동안 기다려주신 게 마케팅이라고 생각했다. 그런데 진심을 담은 기다림이라는 것을 깨달았다”며 “다음 여수 콘서트 때 거기서 회식하겠다”고 약속했다.


뒤늦게 장범준의 방문 소식을 접한 해당 가게 사장은 영상을 통해 “장범준 방문을 기념해 900명 정도 무료 식사를 제공했다”면서 “여수를 빛나는 도시로 만들어주셔서 감사하다”고 인사했다.


매경닷컴 MK스포츠 김도형 기자​ mkculture@mkcultur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