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냉부해’ 한상진 “현미·노사연 등 먹는 거 예민한 대식가 집안”

by매일경제

‘냉부해’ 한상진이 가수 현미, 노사연 등을 언급하며 대식가 집안임을 인증했다.


29일 오후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냉장고를 부탁해’(이하 ‘냉부해’)에서는 배우 한상진, 허재 감독이 출연했다.


이날 한상진은 “대식가 집안이다. 이모가 가수 현미이고, 노사연, 노사봉이 사촌 누나다”라고 말했다.

매일경제

‘냉부해’ 한상진이 대식가 집안 자랑을 했다. 사진=냉장고를 부탁해 캡처

이어 가족간의 벌어진 고기 추가 사건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저희가 실향민 가족인데 50명 가까이 모인 적이 있다”라고 운을 뗐다.


외할아버지 이장 날 순댓국집을 대관했다는 한상진은 “노사연 누나네 테이블만 고기를 추가했었다. 그런데 갑자기 저쪽에서 쨍그랑 하는 소리가 들리더라. 외삼촌이 고기 때문에 언성을 높였다”라고 설명했다.


특히 그는 “저희 집안이 먹는 데에 예민하다. 절대 배부르다는 소리를 하지 않는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매경닷컴 MK스포츠 손진아 기자 jinaaa@mkcultur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