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여행 ] 10월 가을 투어

코스모스 향 맡으며
가을의 한가운데를 걸어요

by매일경제

전국 걷기좋은 가을길 5코스


봉화 솔숲갈래길, 7㎞로 길지만 `평탄`

안동 유교문화길, 선비들 삶 곳곳에…

하동 박경리 토지길은 황금들판 장관

 

배우 하정우는 '걷는 사람, 하정우'란 그의 책에서 "걷기의 매력 중 하나는 날씨와 계절의 변화를 피부로 느낄 수 있다는 점"이라고 했다. 가을은 하정우가 말한 걷기의 매력이 최대치에 이르는 계절이 아닐까. 산과 들이 단풍과 황금빛으로 뒤덮이고, 곳곳에 화려한 가을꽃이 넘실거리고, 고개 들어 본 하늘은 눈이 시릴 만큼 푸르르니 말이다. 여행+는 문화체육관광부·한국관광공사와 함께 완연한 가을로 접어든 10월 걷기 좋은 가을길 5곳을 안내한다.

1. 경북 봉화군 솔숲 갈래길

매일경제

봉화 솔숲 갈래길

무려 7.1㎞. 봉화 솔숲 갈래길은 꽤 길다. 봉화체육공원에서 시작해 선비들이 며칠간 머물며 공부할 수 있도록 지은 별장인 석천정사를 지나 500년 전 터를 잡아 조성된 안동 권씨 집성촌 닭실마을까지 이어진다. 그 대신 길이 대체적으로 평탄해 초보자가 걷기에도 무리가 없다. 봉화 도심부터 맑은 계곡물이 흐르는 숲길과 옛 아름다움을 간직하고 있는 마을까지 두루 누비다 보면 싱그럽다. 비가 와 물이 범람하면 내성천 징검다리는 이용할 수 없고, 봉화체육공원과 내성천 수변공원을 잇는 내성대교는 이용할 수 있다.

  1. 가는 법 : 봉화 시외버스터미널에서 솔숲 갈래길까지는 500m 정도로 찾기 쉽다. 청암정 내부는 해설사와 동행해야 하고, 문행당에서는 한옥 숙박 체험을 할 수 있다.

2. 경북 안동시 유교문화길 02코스

매일경제

유교문화길 02코스 하회마을길

안동 하면 예전에는 양반의 고장으로, 요즘엔 정신문화의 수도로 불린다. 조선시대부터 수많은 인물을 배출해온 고장다운 별명이다. 안동에는 지역 특색에 걸맞은 길이 나 있다. 예와 전통을 중요시하며 살아온 선비들 삶을 엿볼 수 있는 유교문화길 02코스 하회마을길이다. 이 길은 안동의 역사적 배경이 담긴 소산마을과 병산서원, 그리고 하회마을과 부용대를 아우르는 약 13.7㎞ 코스다. 아름다운 자연과 조선 건축물의 백미를 느낄 수 있는 이 길은 휴식을 취하며 여유 있게 걸으면 4~5시간 걸린다.

  1. 가는 법 : 안동버스터미널에서 풍산종점 정류장까지 버스로 40여 분 가서 내리면 바로 하회마을길이 이어진다. 병산서원, 안동한지 등 3곳에서 식수를 제공한다.

3. 경남 하동군 박경리 토지길 01코스

완연한 가을날 11㎞에 이르는 경남 하동 박경리 토지길 01코스를 걷다 보면 저절로 소설 속 주인공으로 분한다. 마을과 마을 사이를 걷는 시골길과 황금빛 들판 사이를 걷는 평지로 이뤄져 있어 걷는 재미가 쏠쏠하다. 길 시작 지점에 있는 최참판댁은 소설 '토지'의 영화·드라마 촬영 세트장으로 만들어져 있고, 그 옆에 있는 박경리문학관에서는 작가의 담담한 삶을 느낄 수 있다. 싱그러운 숲 취간림을 지나 동정호로 향하는 평사리 황금들판을 따라 걷다 보면 부드러운 가을볕을 온몸으로 맞이할 수 있다.

  1. 가는 법 : 하동 시외버스공용터미널에서 최참판댁까지는 버스로 약 50분, 자차로 15분 거리다. 순환형 도보코스인 만큼 한 바퀴 돌면 3시간 정도 걸린다.

4. 경북 예천군 삼강~회룡포 강변길 01코스

매일경제

삼강~회룡포 강변길 01코스

경북 예천 삼강 회룡포 강변길은 낙동강과 내성천, 금천이 합류하는 지점에 위치한 삼강주막과 회룡포, 그리고 숲길과 이어진 작은 마을들을 두루 아우르고 있다. 낙동강에 마지막으로 남은 삼강주막과 자연이 빚은 예술이라 불리는 육지 속 섬 회룡포는 길을 걷는 여행자에게 색다른 재미를 선사한다. 비룡산에서 회룡포를 내려다보면 내성천 줄기가 마치 태극무늬 모양으로 모래사장을 휘감아 돈다. 유유히 흐르던 강이 갑자기 방향을 틀어 둥글게 원을 그리다 상류로 거슬러 흘러 기이한 풍광을 연출한다.

  1. 가는 법 : 예천시외버스정류장에서 삼강리 입구까지는 버스로 2시간, 자차로 30여 분 거리다. 삼강주막 근처 예천 용궁면 소재지에는 순대로 유명한 식당이 많다.

5. 인천 강화군 강화나들길 10코스

강화군을 한 바퀴 도는 강화나들길은 금수강산이란 단어가 어울릴 만큼 걷는 내내 아름다움이 함께한다. 청정자연을 간직한 인천 앞바다 여러 섬에는 걷는 것만으로도 위로가 되는 수려한 풍경이 펼쳐진다. 강화나들길은 총 310㎞이며 20개 코스로 구성돼 있다. 그중 10코스인 머르메 가는 길은 강화도 본섬 북서부에 있는 교동도 서쪽을 도는 코스다. 17㎞에 달하는 이 길은 산과 들, 그리고 바다와 섬까지 주위가 자연으로 가득 차 있다. 코스 시작점이자 종료 지점인 대룡시장은 1960~1970년대 모습을 그대로 간직해 흥미로운 볼거리를 제공한다.

  1. 가는 법 : 강화터미널에서 대룡시장까지 버스나 자차를 이용하면 모두 1시간여 거리다. 논길, 산길, 바닷길 등을 걷는 중상 수준의 순환형 코스로 6시간 정도 걸린다.

장주영 여행+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