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김승현 여자친구 공개 거부…“가족과 여행? 공과 사 확실하게”(살림남)

by매일경제

‘살림남2’ 김승현이 여자친구 공개를 거부했다.


지난 16일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이하 살림남2)에서 김승현 고모가 어머니에게 트레이닝복을 투덜대며 빌려주는 순간 최고 시청률 13.5%(닐슨코리아, 전국 및 수도권 기준)를 기록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고모, 삼촌과 함께 제주도로 여행을 떠난 김승현 가족의 좌충우돌 에피소드가 그려졌다. 지난 속초 여행 이후 다음 가족 여행을 위해 곗돈을 부어 온 광산 김씨 형제들이 이번에는 제주도 여행을 계획했다.

매일경제

‘살림남2’ 김승현이 여자친구 공개를 거부했다. 사진=KBS 방송캡처

하지만, 피치 못할 사정으로 큰아버지가 못 가게 되자 아버지 형제들간 회의를 거쳐 김승현 가족 모두가 함께 가는 것으로 결정됐다. 제주도에 도착한 김승현 가족들은 먼저 식당으로 향했고, 이 자리에서 아버지는 광산 김씨들의 여행에 어머니를 끼워 준 것이라며 생색을 냈다. 이에 기분이 상한 어머니는 “그런 말을 뭐 하러 해?”라며 투덜거렸다.


이어 식사를 하던 아버지의 부주의로 인해 어머니 옷에 갈치조림 양념이 묻었고 결국 어머니가 폭발했다. 엉망이 된 옷이 신경 쓰였던 어머니는 숙소에 도착하자마자 옷을 갈아입으려고 했지만, 어머니의 여행 가방은 아무리 찾아도 보이지 않았다. 어머니가 깜빡 잊고 가방을 집에 두고 왔던 것.


어머니는 어쩔 수 없이 고모의 옷을 빌렸고, 고모의 검정색 운동복으로 갈아입은 후 불만 가득한 얼굴로 나왔다. 하지만 “잘 어울린다”는 가족들의 칭찬에 금세 풀어져 좋아하는 모습으로 웃음을 안겼다.


한편 여행 전, 김승현 아버지는 여행에서 연예인 아들 DC를 계획했으나 김승현은 “저 만날 사람 있다”면서 이를 거절했다. 김승현 아버지는“여자친구 때문이냐, 그럼 같이 가자”며 쿨한 모습을 보였다. 이에 김승현은 “공과 사는 확실히 구분한다”며 거부했다.


매경닷컴 MK스포츠 김나영 기자​ mkculture@mkcultur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