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블락비 박경, 음원 사재기 언급·실명 저격→소속사 사과→논란 ing

by매일경제

블락비 박경이 일부 가수들의 이름을 거론하며 음원 사재기 의혹을 제기했다. 빠르게 사과했지만, 논란은 계속되고 있다.


박경은 지난 24일 오전 자신의 SNS에 “바이브처럼 송하예처럼 임재현처럼 전상근처럼 장덕철처럼 황인욱처럼 사재기 좀 하고 싶다”라고 적었다.


음원차트 상위권에 오른 가수들을 공개 저격한 것. 특히 해당 가수들은 최근 음원 사재기 의혹을 겪은 바 있다. 하지만 이들에 대한 음원 사재기 의혹은 사실로 밝혀진 적이 없기에 논란이 됐다.

매일경제

블락비 박경이 일부 가수들의 이름을 거론하며 음원 사재기 의혹을 제기했다. 사진=박경 인스타그램

실명으로 저격한 것은 박경이 처음. 이를 두고 누리꾼들은 “확인되지 않은 사실을 사실인 마냥 저격하는 건 경솔했다”고 비판했다. 반면 “자유” “의혹 당한 가수들만 저격했네”라며 공감을 하기도 했다.


포털사이트 실검에 오르면 논란이 되자, 박경 소속사 측은 빠르게 해명에 나섰다. 같은날 KQ엔터테인먼트(세븐시즌스) 측은 “금일 당사 소속 아티스트 박경의 트윗에 실명이 거론된 분들께 사과 말씀 드린다”며 사과했다.


이어 “박경은 특정인의 명예를 훼손하려는 의도는 없었으며, 현 가요계 음원 차트의 상황에 대해 발언을 한 것”이라며 “직접적이고 거친 표현으로 관계자분들께 불편을 드렸다면 너른 양해를 구하는 바”라고 거듭 사과했다.


이러한 공식 사과에도 음원 사재기에 대한 뜨거운 관심으로 한동안 논란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박경은 최근 솔로곡 ‘사랑을 한 번 할 수 있다면’을 발표했다.


매경닷컴 MK스포츠 김나영 기자 mkculture@mkcultur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