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함소원, 600만원 딸 조기교육비에 황당…진화에 발끈 “미쳤어?”

by매일경제

‘아내의 맛’ 함소원 진화 부부가 딸 혜정의 교육으로 또 한 번 싸웠다.


3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이하 아내의 맛)에서는 함소원 진화 부부의 일상이 그려졌다.


이날 함소원과 진화의 집에 초인종이 울렸다. 진화가 영어 선생님을 초빙한 것. 선생님의 전문적인 솜씨로 부부는 감탄했다.

매일경제

‘아내의 맛’ 함소원 진화 부부가 딸 혜정의 교육으로 또 한 번 싸웠다. 사진=TV조선 ‘아내의 맛’ 방송캡처

그러던 중 함소원은 선생님에게 “책이나 교구를 사야하는 게 아니냐”라고 물어봤다. 이에 선생님은 “풀 패키지는 600만원”이라고 답했다.


진화는 “혜정이가 커서 유명한 사람이 됐으면 좋겠어. 그래서 지금부터 사서 배워야 해”라며 비싼 금액에도 구매할 것을 말했다. 이에 함소원은 “남편하고 상의 좀 해볼게요. 오늘 보니까 좋긴 좋은 거 같아요”라고 애써 웃었다.


안방으로 들어간 함소원은 “제일 싼 게 300만원인데 당신 미쳤어. 다시는 이야기 하지마. 저 큰 돈을 지금 영어에 넣어야 겠어”라고 전했다. 


매경닷컴 MK스포츠 김나영 기자​mkculture@mkcultur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