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지성, 선천적 척추분리증 고백 “남들보다 칫솔질도 힘들어”

by매일경제

‘런’ 배우 지성이 선척적 척추분리증을 고백했다.


지난 23일 오후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런(RUN)’에서는 지성이 눈앞으로 다가온 마라톤에 걱정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지성은 “병원에 갔더니 선척적인 척추분리증이라고 하면서 몇 번째 뼈가 부족하다고 하더라. 살아가면서 어려움이 있을 거라고 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매일경제

‘런’ 배우 지성이 선척적 척추분리증을 고백했다. 사진=tvN ‘런’ 캡처

그는 “남들이 쉽게 하는데 저는 어려운 것들이 있다”며 “칫솔질을 해도 남들보다 어깨에 힘이 많이 들어가서 힘들다”고 설명했다.


이어 “여러가지 증상이 많아서 조금 더 신경 써서 운동을 하게 된 것 같다. 재활에 신경을 쓸 수밖에 없지 않나”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너무나 바라온 마라톤을 완주할 수 있을지, 중간에 낙오하지 않을지 걱정된다”고 덧붙였다.


매경닷컴 MK스포츠 김노을 기자​ sunset@mkcultur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