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이규형 감독, 7일 담도암으로 별세...애도 물결

by매일경제

이규형 감독이 담도암으로 별세했다.


故 이규형 감독은 지난 7일 오후 10시 30분께 별세했다. 향년 63세.


고인은 지난 2018년 담도암 판정을 받아 수술을 받은 후, 지난해 10월 재발했다는 진단을 받아 투병 생활을 이어왔다가 눈을 감았다.

매일경제

이규형 감독 별세 사진=영화 "굿 럭" 스틸

이규형 감독은 한양대학교 연극영화과를 졸업했다. 이후 1983년 문여송 감독의 영화 ‘사랑 만들기’ 각본을 통해 영화계에 입문했고, 1986년 영화 ‘청 블루 스케치’로 영화감독으로 정식 데뷔했다.


이후 1987년 영화 ‘미미와 철수의 청춘 스케치’를 선보이며 당시 한국 영화 흥행 1위에 올랐다. 당시 1열린 제26회 대종상영화제 신인 감독상도 수상하며 이름을 알렸다.


고인의 빈소는 인천 청기와 장례식장 202호이며 발인은 10일이다.


매경닷컴 MK스포츠 김나영 기자​ mkculture@mkcultur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