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캠핑클럽' 이진 "남편 따라 미국行…다 포기할 만큼 사랑했다"

by엠스플뉴스

엠스플뉴스

[엠스플뉴스] ‘캠핑클럽’ 이진이 뉴욕에서의 생활에 대해 솔직하게 이야기했다.


11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캠핑클럽’에서 핑클은 캠핑 4일차를 맞아 세 번째 정박지인 울진 구산해수욕장을 찾았다.

엠스플뉴스

아침형 인간인 이진과 이효리는 ‘모닝커플’답게 이날도 함께 차를 마시며 단 둘이 이야기를 나눴다.


이진은 롤러장에서 스케이트를 타다 넘어져 멍이 생겼다고 했고, 이효리는 그런 거 남편한테 찍어 보내주고 싶지 않냐고 물었다. 그러자 이진은 “오빠는 되게 걱정이 많은 스타일이다”라며 뉴욕 생활 에피소드를 풀어놨다.


이진은 “초반에 내가 영어를 못하니까. 오빠가 회사가면 혼자 있으니 (남편 입장에서는) 내가 아기 같은 거다. 그러다 내가 외출하면 오빠가 집에서 창문으로 쳐다보고 있고 그랬다”며 “지금은 전혀 그렇지 않다”고 이야기했다.


이효리는 “외국에 살기 쉽지 않을 것 같다”고 넌지시 물었고, 이진은 “처음 6개월은 좋았다. 그런데 지나니 가족 생각이 나더라”며 울상을 지었다. 그는 “지금은 괜찮은데, 6개월 지나니 현실이 와 닿더라”고 털어놨다.


일은 안 하고 싶었는지 묻자 이진은 그렇다고 했다. 이진은 “내가 마지막으로 했던 작품이 힘들었다. 촬영하고 집 와서 매일 울었다”며 처음으로 일일드라마 주연을 맡았던 때를 회상했다.


이진은 “주인공에 대한 부담감이 엄청 컸다. 대기 시간에 차 안에 앉에 있으면 사람들이 그냥 걸어 다니는 것도 부러웠다. 핑클 때보다 더 힘들었다. 그래서 쉬고 싶다는 생각을 했었고 그때 남편을 만났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이내 이진은 “그런데 나중에 또 TV를 보고 있으면 좋은 기억만 나더라”고 덧붙여 눈길을 끌었다.


이상빈 기자 sangbin03@mbcplus.com


ⓒ 엠스플뉴스 & mbcsportsplu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엠스플뉴스 출첵하고 MLB 직관가자!

▶'코리안몬스터' 류현진 영상 모아보기

▶[W] 걸그룹-치어리더 사진 모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