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컬처 ] 베토벤 교향곡 9번 '합창'

한해를 마무리하는
유일한 클래식

벌써 2016년 마지막 달이다. 여러가지 이유로 많은 사람들에게 어느해보다 올해가 특별할 것이다. 한해를 마무리하는 여러 행사가 있지만, 전세계적인 공통점 중에 하나가 <송년음악회>가 아닐까 생각한다. 많은 음악인들에게 음악으로 관객과 한해를 마무리하는 이벤트로 이 보다 더 좋은 행사는 없을 것이다.


<송년음악회> 레퍼토리로 최고를 뽑아본다면, 베토벤(Ludwig van Beethoven, 1770-1827) <교향곡 9번 '합창'(Symphonie No. 9 D-minor 'Choral')>이 단연코 1순위일 것이다. <교향곡 9번 '합창'>을 좋아하기로 소문난(?) 일본의 경우 12월에만 150회 이상이 전문 오케스트라를 통해서 연주된다고 한다. 국내에서도 연말에 20회 이상이 연주되고 있으며, 전세계적으로 유추해보면 12월에 지구에는 수천 번의 <환희의 송가>가 불러지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다.


일단 <교향곡 9번 '합창'>에서 가장 유명한 4악장 '환희의 송가' 성악부를 감상해보자. 카라얀 후임으로 베를린 필하모니 오케스트라에서 13년간 상임지휘자로 활동한 '클라우디오 아바도'의 2000년 실황공연이다.

물론 헨델의 <메시아(Messiah)>와 하이든의 <천지창조(Die Schöpfung)>도 송년음악회 단골 레퍼토리지만, 대중적으로는 <교향곡 9번 '합창'>을 따라올 수는 없다. <교향곡 9번 '합창'>이 <송년음악회> 단골 레퍼토리로 자리 잡은 이유는 이 곡에 담긴 '자선과 박애정신' 때문이다. 이러한 철학적 가치 때문에 <송년음악회>가 아니더라도, 역사적으로 중요한 의미가 있는 날에는 어김없이 <교향곡 9번 '합창'>이 울러퍼진다. 1918년 제1차 세계대전이 끝나던 날 그리고 1989년 독일이 통일 되던 날에도 이 곡은 평화와 자유를 음악으로 선포하였다. 뿐만 아니라, '1936년 베를린 올림픽 개막식, 1981년 미테랑 프랑스 대통령 당선 축하 공연, 2005년 유네스코 창설 60주년' 등 평화를 상징하는 다양한 행사에서 단골로 연주된다.

 

<교향곡 9번 '합창'> 4악장 성악부에서 연주되는 쉴러의 메시지를 통해서 왜 이곡이 '자유, 평화, 박애정신'을 상징하는지 알 수 있다.

백만의 사람들이여, 껴안아라!

이 입맞춤을 전 세계에!

형제들이여, 별하늘 위에는

사랑하는 아버지이신 신이 반드시 계시네.

땅에 꿇어 엎드리는가, 백만의 사람들이여?

그대들은 조물주를 예감하는가, 세상사람들이여?

별하늘 위에서 그를 구하는 것이다!

별 위에 그는 반드시 계시네.

한해를 마무리하는 유일한 클래식

베토벤 합창교향곡의 자필 악보 - “백만인이여, 서로 껴안으라”라고 쓰여진 베토벤의 직접 쓴 글들이 보인다

연말 <송년음악회> 유례는 1918년 12월 31일 라히프치히에서 열린 '평화와 자유의 축제'가 효시가 되었다. 이때부터 <교향곡 9번 '합창'>이 연주되기 시작하였으며, 밤 11시에 음악회를 시작해 자정 정각에 4악장이 시작되도록 꾸몄다. 4악장 성악부인 <환희의 송가>는 새해를 맞이하기에 가장 극적인 음악이 아닐 수 없다. 올해도 12월 마지막 주가 되면 TV에서 지겹게(?) <환희의 송가>를 배경음악으로 다양한 프로그램 광고를 하고 있을 것이다. 오히려 너무 흔하게 사용되어서 이 거대한 작품이 가볍게 느껴질지도 모르다는 생각이 든다.

 

<교향곡 9번 '합창'>이 가지고 있는 또 다른 별명은 클래식 음악 역사상 가장 긴 제목을 가진 교향곡이다. 원래의 제목은 <쉴러의 송가 '환희에 붙임'을 끝악장으로 대관현악, 4성의 독창, 4성의 합창을 위해 작곡된 플이센 왕 빌헬름 로드비히 3세 페하께 가장 존경심으로 베토벤이 헌정한 교향곡 125> 이다. 당시에 이런 제목을 붙일 수 밖에 없었던 이유는 역사상 독창자와 합창을 동반한 교향곡이 이전에는  존재하지 않았기 때문이기도 하다.

 

베토벤은 1793년 23세의 나이에 <교향곡 9번 '합창'>을 착안하여, 1823년 53세때 완성된 교향곡으로 제작기간으로만 거의 30년이 소요된 곡이다. '악성'이라고 불리는 베토벤의 능력을 감안하면 이 교향곡을 만들기 위해서 베토벤이 얼마나 많은 시간과 노력을 기울였는지 알 수 있다. 이 위대한 걸작을 1824년 5월 27일 빈 케른토너 극장에서 베토벤이 직접 참관하여 초연을 지켜봤지만, 그는 자신의 작품을 들을 수 없었다. 당시 그는 이미 귀머거리 수준으로 청력이 상실된 상태였다. 영화 <카핑 베토벤>에서는 이런 사실에 착안하여, 또 다른 조력자가 있었을 것이라는 가정을 소재로 만들어졌다.

한해를 마무리하는 유일한 클래식

영화 '카핑 베토벤'의 한 장면

<장 크리스토프>로 유명한 프랑스 소설가 로망 롤랑(Romain Rolland)은 베토벤 <교향곡 9번 '합창'>이 “인류애와 사해동포주의, 이성과 환희로 건설된 이 땅 위에 선포한 천국 복음”이라고 극찬하였고, 리하르트 바그너는 "모든 음악이 사라지더라도 베토벤 <교향곡 9번 '합창'>은 반드시 구해야 된다"고 얘기하였다. 

 

유명한 영화감독들이 이 명곡을 그냥 내버려두었을 리 없다. 거장 스탠리 큐브릭 감독은 영화 <시계태엽 오렌지 (A Clockwork Orange, 1971)>에서 <교향곡 9번 '합창'> 4악장을 사용하였다. 주인공이자 악인인 알렉스를 통해서 이 음악이 쾌락과 고통을 동시에 전달 할 수 있음을 표현한다. 난해한 이 영화의 내용을 100% 이해하기엔 어렵지만, 그가 이 음악을 얼마나 영화속에서 드라마틱하게 사용하고 있는지는 알 수 있다.


커트 위머 감독은 크리스찬 베일을 세계적으로 알린 저예산 영화 <이퀼리브리엄 (Equilibrium, 2002)>에서 <교향곡 9번 '합창'> 1악장을 사용하였다. 감정이 제거된 미래 사회에서 독재자의 특수 요원인 주인공은 우연히 이 음악을 듣게 된 뒤에 심리적인 변화가 생기게 되어 반군의 협조자가 된다. 바그너가 주장했던 인류를 구할 마지막 음악이 <교향곡 9번 '합창'>이라는 내용을 잘 표현한 영화라는 생각이 든다.

한해를 마무리하는 유일한 클래식 한해를 마무리하는 유일한 클래식

수많은 거장 지휘자들이 명반을 남겼지만, 베토벤 음악 그리고 <교향곡 9번 '합창'> 연주에서 빌헬름 푸르트벵글러(Wilhelm Furtwangler, 1886-1954)라는 이름을 빼 놓을 수는 없다. 당대 최고의 라이벌이었던 아르투르 토스카니니(1867-1957)와 정반대의 연주 스타일과 해석으로 20세기 최고의 지휘자 자리에 올랐던 사람이다. 베를린 필하모니 오케스트라 종신 지휘자였던 그가 사망한 뒤에야 헤르베르트 폰 카라얀(Herbert von Karajan, 1908-1989)이 그 뒤를 이어서 클래식 음악계 황제의 자리에 오를 수 있었다. 푸르트벵글러의 위대한 유산 중에는 유독 베토벤 연주가 많은데, 그 중에서 최고의 연주로 꼽히는 것은 2차 세계대전 이후 중단되었던 바이로이트 축제가 다시 열리게 된 1951년 개막 공연으로 연주된 <교향곡 9번 '합창'>이다. 60년이 지난 지금도 이 연주는 여전히 <교향곡 9번 '합창'>의 베스트셀러 음반이다.

한해를 마무리하는 유일한 클래식

1951년 푸르트벵글러-바이로이트 페스티벌 오케스트라가 연주한 베토벤 교향곡 9번 '합창' 오리지널 앨범 디자인

지휘자의 개성과 시대에 따른 다양한 해석들이 존재하지만, 변함없는 가치는 이 곡이 가지고 있는 '인류애와 평화'에 대한 메시지 일 것이다. 헌정 이래 가장 힘든 정치적 혼란 속에서 2016년이 저물어가고 있지만, 이 시간들도 <환희의 송가>와 함께 역사 속으로 사라질 것이다. 언젠가 우리나라에서도 통일 독일처럼 남북한 통일 기념 연주회로 <교향곡 9번 '합창'>이 울러 퍼지길 기원해본다.

베토벤 교향곡 9번 '합창' 추천음반

한해를 마무리하는 유일한 클래식

1. 빌헬름 푸르트벵글러(Wilhelm Frutwangler) - 베를린 필하모니 오케스트라(BPO), 1942년 멜로디아

 

1951년 바이로이트 페스티벌 오케스트라(EMI) 연주가 가장 유명하지만, 감성의 피날레는 1946년 연주를 능가할 수 없다. 2차 세계대전 당시 패망한 독일의 방송국에 보관중인 녹음 기록을 구. 소련군이 가져가서 러시아 레코드 회사에서 복각한 음반. 전시 상황에서 연주된 지휘자의 감정은 베토벤과 동격 수준이다.

한해를 마무리하는 유일한 클래식

2. 클라우스 텐슈테트(Klaus Tennstedt) - 런던 필하모니 오케스트라(LPO), 1985 BBC

 

로열 알버트홀 실황 연주, 거장의 숨소리까지 들린다. 이보다 더 웅장하고 장엄할 수는 없다. 폭풍 속의 베토벤을 듣고 싶다면 강추.

한해를 마무리하는 유일한 클래식

3. 로저 노링턴(Roger Norrington) - 런던 클래시컬 플레이어스, 1990 ERATO/EMI

 

베토벤 생전에 사용된 당대 악기로 연주된 원전 연주. 원전 연주라고 해서 스케일이 작을 거라고 생각한다면 오산이다. 대규모 편성이 아니더라도 얼마든지 거대한 연주를 만들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 음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