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美억만장자, 졸업식 축사 중 "학자금 융자액 내가 대신 갚아준다"

by뉴시스

졸업생 학자금 융자액 규모는 약 478억원

뉴시스

【애틀랜타=AP/뉴시스】미국 억만장자 로버트 스미스가 19일(현지시간) 조지아주 애틀랜타 소재 모어하우스 컬리지 졸업식 축사 중 올해 졸업생들의 학자금 융자액 전액을 자신이 갚아주겠다고 약속하고 있다. 2019.05.20

미국의 억만장자가 대학졸업식 축사연설 중 "졸업생 여러분들의 학자금 융자를 내가 대신 갚아주겠다"고 선언을 해 졸업생들을 물론 참석자들을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19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 보도에 따르면, 억만장자 로버트 F 스미스는 이날 조지아주 애틀랜타에 있는 사립대학 모어하우스 컬리지 졸업식에 참석해 연설 중 2019 학년도 졸업생 전원의 학자금 융자액을 몽땅 갚아주겠다고 약속했다.


학교 측에 따르면, 졸업생들 중 학자금 융자를 한 학생은 약 400명으로, 융자액은 약 4000만달러(약478억원)에 이른다. 학교 측 대변인은 구체적인 액수는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 무어하우스 컬리지 졸업생들은 1인당 평균 3만5000~4만 달러의 학자금 융자 빚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데이비드 토머스 총장은 WSJ과의 인터뷰에서 스미스가 연설에서 위와같은 약속을 할지 상상도 못했다고 말했다.


스미스는 텍사스 오스틴에 있는 투자회사 비스타 이퀴티 파트너스의 최고경영자(CEO)로, 미 흑인 사업가들 중 손꼽히는 부호이자 자선사업가이다. 그는 지난 2017년 자신의 재산 대부분을 기부하는 '기부서약'에 서명한 바 있다.


무어하우스 컬리지는 스미스의 모교가 아니다. 그는 매사추세츠공대(MIT)와 코넬대를 졸업했다. 하지만 무어하우스 컬리지가 역사적으로 흑인 학생들이 많이 다니는 학교란 점 때문에 이번 기부를 결심한 것으로 보인다.

뉴시스

【애틀랜타=AP/뉴시스】미국 억만장자 로버트 스미스가 19일(현지시간) 조지아주 애틀랜타 소재 모어하우스 컬리지 졸업식 축사 중 올해 졸업생들의 학자금 융자액 전액을 자신이 갚아주겠다고 약속하자 졸업생들이 환호하고 있다. 2019.05.20

졸업생 중 한명인 션 스윈든(22)은 "아직도 믿기지 않는다"고 감격해했다. 자신을 포함해 졸업생들이 스미스의 말을 처음엔 잘못 듣었나 생각했었다는 것이다. 졸업장을 받으러 무대 위에 올라갔을 때 스미스와 악수하면서 직접 물어보니 "빚 걱정 말고 세상에 나가서 일을 해라"라고 말하더라고 전했다.


​【서울=뉴시스】오애리 기자 = ​aeri@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