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김해 초등학생 방화셔터 오작동에 의한 의식불명 사건 '인재'

by뉴시스

학교 관계자, 평소 고장잦은 방화셔터 기기판 눌러

피해 학생 중환자실서 집중치료 중

뉴시스

【김해=뉴시스】김상우기자= 30일 오전 8시 30분께 경남 김해시 한 초등학교에서 등교하던 2학년 A군(9)이 방화셔터 오작동으로 부상을 입고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으나 의식을 회복하지 못하고 있다. 사진은 학교 현장. 2019.09.30 woo@newsis.com

경남 김해시에 있는 한 초등학교 2학년 학생이 방화셔터에 목이 끼여 중상을 입은 사건은 학교 관계자에 의한 인재(人災)로 드러났다.


30일 김해동부경찰서와 학교 관계자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30분께 등교하던 초등학교 2학년 A군(9)이 방화셔터 오작동으로 부상을 입고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으나 의식을 회복하지 못하고 있다.


이날 A군은 등교하기 위해 4층 학교 건물 중 교실이 있는 2층 계단을 오르던 중 갑자기 방화셔터 가 내려와 목이 끼여 중상을 입었다.


친구 1명과 등교 중 친구는 먼저 방화셔터를 빠져나가고 멈칫멈칫 하던 A군은 방화셔터를 통과하려다 등에 맨 가방이 걸리고 목 부분이 깔렸다.


사고 순간 학생들이 고함을 지르자 부근에 있던 학교 선생님이 급히 달려와 청소를 하는 도구로 방화터를 받치는 등 비상조치를 해 가까스로 A군을 구해냈다.


A군은 선생님들이 심패소생술을 실시하자 혈색이 돌아오고 맥박이 잡혀 병원으로 긴급 이송 조치됐다. A군은 119에 의해 인근 병원 응급실을 거쳐 양산부산대병원에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지만 아직 의식불명 상태다.


A군은 중환자실에서 집중 치료를 받고 있다.


이날 갑자기 작동한 방화셔터는 학교 관계자가 당직실에 있던 기기판을 눌러 학교 전체에 있던 12개 방화셔터가 작동한 인재로 조사됐다.


이에 경찰은 학교 관계자를 업무상 과실치상 혐의로 입건해 정확한 사고원인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


경찰은 이날 아침 야간당직 근무를 섰던 위탁경비원이 당직실 방화셔터 기기판에 파란불이 들어와 있지 않다는 말을 하자 이를 들은 학교 시설물 수리 담당직원(64)이 자동으로 돼 있는 스위치를 "수동으로 돌려 놓으면 되겠네"라며 전환하자 12개 방화셔트가 동시에 내려왔다고 설명했다.


평소 해당 학교는 소방관련 업무를 위탁업체에 맡겨 관리하고 있는데 지난 4월 방화셔터 소방점검에서 '이상없음'으로 기록돼 있다.


이달 초 방화셔터 작동 기기판에 파란불이 들어와야 정상인데 그렇지 않아 시설 관계자들이 학교측에 이를 알려 24일 위탁업체가 재점검 한 것으로 기록돼 있다.


평소 기기판에 파란불이 켜 있고, 화재 등 응급시에 작동해야 하는 방화셔터가 학생들이 한창 등교하는 시간에 갑자기 작동하는 어처구니 없는 일이 발생한 것이다.

뉴시스

【김해=뉴시스】김상우기자= 30일 오전 8시 30분께 경남 김해시 한 초등학교에서 등교하던 2학년 A군(9)이 방화셔터 오작동으로 부상을 입고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으나 의식을 회복하지 못하고 있다. 사진은 방화셔트를 작동하는 학교 당직실에 있는 계기판. 2019.09.30 woo@newsis.com

뉴시스

【김해=뉴시스】김상우기자= 30일 오전 8시 30분께 경남 김해시 한 초등학교에서 등교하던 2학년 A군(9)이 방화셔터 오작동으로 부상을 입고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으나 의식을 회복하지 못하고 있다. 사진은 사고순간 학교 관계자가 내려오는 방화셔트를 급히 받치던 청소기구 가운데가 파여져 있다. 2019.09.30 woo@newsis.com

​【김해=뉴시스】김상우 기자 = ​woo@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