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與 영입 원종건 "미투 사실 아냐…당 부담 안 주려 불출마"

by뉴시스

"민주당 영입인재 자격 반납…당에 누 끼쳐 죄송하다"

'전 여자친구' 미투 주장에 "분별 없이 살지 않아…참담"

"한 때 사랑한 여성…진실 떠나 책임있는 자세 보일 것"

뉴시스

[서울=뉴시스] 김진아 기자 = 미투 논란 의혹이 제기된 더불어민주당 2번째 영입인재인 원종건 씨가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민주당 영입인재 자격을 반납하겠다고 밝히고 있다. 2020.01.28. bluesoda@newsis.com

더불어민주당 4·15총선 인재영입 2호인 원종건(27) 씨가 미투 가해 논란에 휘말리자 28일 영입 인재 자격을 반납하며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원 씨는 이날 오전 국회 기자회견을 통해 "나는 오늘 민주당 21대 총선 영입인재 자격을 스스로 당에 반납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스스로를 '원 씨의 전 여자친구'로 소개한 한 여성은 지난 2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글을 올려 "원 씨는 여자친구였던 저를 지속적으로 성 노리개 취급해왔고 여혐(여성혐오)과 가스라이팅으로 저를 괴롭혀왔다"고 주장해 파장이 일었다.


이에 대해 원 씨는 "한때 사귀었던 여자친구가 저와 관련한 내용을 인터넷에 올렸다. 논란이 된 것만으로도 당에 누를 끼쳤다. 그 자체로 죄송하다"며 고개를 숙였다.


그는 "올라온 글은 사실이 아니다. 허물도 많고 실수도 있었던 청춘이지만 분별 없이 살지는 않았다"면서 "파렴치한 사람으로 몰려 참담하다"며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이어 "그러나 제가 민주당에 들어와 남들 이상의 주목과 남들 이상의 관심을 받게 된 이상 아무리 억울해도 남들 이상의 엄중한 책임과 혹독한 대가를 치르는 게 합당할 것 같다"며 불출마 의사를 밝혔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김진아 기자 = 미투 논란 의혹이 제기된 더불어민주당 2번째 영입인재인 원종건 씨가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기 위해 입장하고 있다. 원 씨는 민주당 영입인재 자격을 반납하겠다고 밝혔다. 2020.01.28 bluesoda@newsis.com

그는 "제가 아무리 억울함을 토로하고 사실관계를 소명해도 지루한 진실 공방 자체가 부담을 드리는 일"이라며 "그걸 견디기 힘들다"고 강조했다.


원 씨는 "더구나 제가 한때 사랑했던 여성"이라며 "주장의 진실 여부와는 별개로 함께 했던 과거에 대해 이제라도 함께 고통 받는 것이 책임 있는 자세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결론적으로 "명예로운 감투는 내려놓고 자연인 신분으로 돌아가겠다"며 "홀로 진실을 밝히고 명예를 회복하겠다. 죄송하고 감사하다"고 전했다.


원 씨는 기자회견 후 '민·형사상 조치를 검토하느냐' '사실관계 중 어떤 것이 거짓인가' '해당 여성이 거짓말을 한다는 것이냐' 등 쇄도하는 질문에 침묵을 지켰다. 취재진의 질문이 이어지자 그는 민주당 공보국과 정의당 사무실을 가로지르며 기자들을 따돌린 뒤 서둘러 국회를 떠났다.


민주당 영입 2호인 원 씨는 초등학교 6학년이던 지난 2005년 MBC 예능프로그램 느낌표의 '눈을 떠요' 코너에 각막 기증으로 눈을 뜬 어머니와 함께 소개돼 화제가 된 바 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고승민 기자 = 미투 의혹이 불거진 더불어민주당 인재영입 2호 원종건 씨가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마친 뒤 국회를 빠져나가고 있다. 원종건 씨는 기자회견에서 "올라온 글은 사실이 아니지만 파렴치한 사람으로 몰려 참담"하다며 "진실공방 자체가 당에 부담드리는 일이라 자연인 신분으로 돌아가겠다"고 밝혔다. 2020.01.28.kkssmm99@newsis.com

원 씨에 대한 미투 의혹이 일파만파로 확산되면서 민주당 당원 게시판에는 원 씨의 영입 철회를 촉구하는 당원들의 항의 글이 잇따라 올라오기도 했다.


이와 관련, 당 전략공천관리위원장인 김경협 의원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민주당으로서 이런 문제가 야기된 것만으로도 사실 당의 입장에서는 굉장히 송구스럽다"며 "사실 관계를 확인해서 이런 것들이 사실이라 한다면 바로 영입 취소하거나 이런 조치를 취해야 될 걸로 보고 있다"며 고개를 숙였다.


김성환 당대표 비서실장도 기자들과 만나 "이 영역까지 우리가 검증을 할 수 있는지를 (알 수 없지만) 미리 이 부분까지는 우리가 염두에 두질 못해서 미안하다"고 몸을 낮췄다.


그는 인재영입을 전담한 이해찬 대표를 향해 책임론이 제기되는 것과 관련해선 "적절한 시기에 (당의 입장 표명을) 할 것"이라며 말을 아꼈다.


민주당은 이날 예정된 14호 인재영입 발표를 인재영입위원장인 이해찬 대표 주재로 그대로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서울=뉴시스】정진형 한주홍 윤해리 기자 = formation@newsis.com, hong@newsis.com, pight@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