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우한 전세기 출발 지연…외교부 "오늘 밤 출발 목표로 협의"

by뉴시스

주우한총영사관 "중국의 허가 지연" 공지

오늘 밤에라도 전세기 운항토록 中과 협의

전세기 2대에서 1대로 줄이는 방안도 검토

뉴시스

[인천공항=뉴시스]고범준 기자 = 29일 인천국제공항 대한항공 정비고에서 정비사들이 작업을 하고 있다.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발원지인 중국 우한에 고립된 한국인 700여명의 국내 송환을 위해 오는 30일부터 31일까지 대한항공 전세기를 4차례 급파한다. 2020.01.29. photo@newsis.com

30일 중국 후베이성 우한(武漢)에 체류하는 교민들의 귀국을 지원하기 위해 투입하는 정부의 전세기 운항이 늦어질 전망이다. 정부는 이날 밤에라도 수송을 위해 전세기를 2대에서 1대로 줄이는 방안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주우한총영사관은 이날 새벽 1시께 홈페이지에 '긴급공지'를 통해 "중국 측의 허가 지연으로 1월 30일 목요일 임시 비행편 탑승을 위해 오전 10시45분까지 톨게이트로 집결하기로 했던 공지를 변경한다"며 "해당되는 분들은 아침 일찍 이동하지 말고 현재 계신 곳에서 다음 공지를 기다려 달라"고 밝혔다.


당초 이날 오전 10시와 12시 인천국제공항에서 각각 임시항공편인 에어버스330과 보잉747편을 우한으로 띄워 교민들의 귀국을 도울 예정이었다.


외교부 당국자는 "당초 운항하려던 임시항공편 일정에 변경이 생겨 주우한총영사관에서 탑승 예정이던 우리 국민들에게 긴급 공지를 했다"며 "변경된 스케쥴에 따라 우한 체류 우리 국민이 최대한 조속히 귀국할 수 있도록 중국 정부와 협의하고 있으며 유관기관, 항공사 등과도 긴밀히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출발 시간이 늦춰졌지만 오늘 밤 전세기를 운항하기 위해 중국과 협의를 이어가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 과정에서 투입되는 전세기를 2편에서 1편으로 줄이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부 당국자는 "오늘 밤 전세기를 1편이라도 운영할 수 있도록 중국과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서울=뉴시스] 이국현 기자 = lgh@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