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보이스피싱 피해 20대 취준생, 죄책감에 극단적 선택

by뉴시스

뉴시스

【서울=뉴시스】전진우 기자 (뉴시스DB)

전화금융사기(보이스피싱) 피해를 당한 20대 취업준비생이 스스로 목숨을 끊은 사건과 관련,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2일 전북 순창경찰서 등에 따르면 설 연휴를 하루 앞둔 지난달 22일 순창의 한 아파트에서 피해자 A(28)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취준생이던 A씨는 지난달 20일 서울지방검찰청 검사를 사칭한 한 통의 전화를 받았다.


"계좌가 대규모 금융사기에 연루돼 일단 돈을 찾아야 하고 수사가 끝나면 돌려주겠다"라는 내용이었다.


전화를 건 남성은 A씨의 의심을 피하기 위해 이메일을 통해 조작된 검찰 출입증과 명함을 보냈다.


또 A씨에게 전화를 끊으면 현행법에 따라 처벌을 받을 수 있다며 통화 도중 끊지 못하도록 협박도 서슴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결국 A씨는 정읍의 한 은행에서 430만원을 찾은 뒤 남성의 지시에 따라 KTX를 타고 서울의 한 주민센터에 돈을 가져다 놓았다.


이후 A씨는 수사가 끝나면 돈을 돌려주겠다는 말을 철석같이 믿고 서울의 한 카페에서 하염없이 기다렸지만 이 남성은 돈과 함께 사라졌다.


11시간 동안 남성에게 끌려다니던 A씨는 연락이 두절되자 죄책감에 시달렸고, 이틀 뒤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


A씨의 유서를 통해 뒤늦게 이런 사실을 알게 된 가족들은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보이스피싱 조직의 뒤를 쫓고 있다"면서 "용의자를 검거하기 위해 전화번호 등을 추적한 결과 이른바 '대포 유심'을 사용한 것으로 보고 이를 유통한 업자에 대한 조사도 함께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순창=뉴시스] 윤난슬 기자 = yns4656@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