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신천지 전문 변상욱 앵커 "이만희는 바지 사장"

by뉴시스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남정현 기자 = 변상욱 YTN 앵커가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 성전 내부의 권력지형에 변화가 있었고 이만희 신천지 총회장은 현재 '바지사장'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변 앵커는 과거 CBS 재직 당시 13년 동안 신천지를 취재했다.


변 앵커는 3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이 총회장의 인지 능력이 정상보다 떨어진다고 판단하며 총회의 부장단과 서무급이 유기적으로 신천지를 이끌어가고 있는 것 같다고 판단했다.


변 앵커는 "코로나, 콜레라를 잘 구분을 못하는 것 같고, 검체 채취 검사 결과에서 음성이 뭐고 양성이 뭔지에 대해서 개념이 전혀 없고…그냥 밑에 애들이 가서 맞으라니까 맞고 온 할아버지처럼 대답을 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총회장이 수행을 제대로 못할 정도면, 이때는 대개 총무가 대행한다. 총회의 총무부장. 이만희 씨가 아주 입원해서 아팠을 때도 그 사람이 전체적인 실세로서 좌지우지 했었다"라고 과거 총무부장의 힘이 막강했다고 강조했다.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면서 2일 기자회견에는 이와 달리 서무급들이 전면에 나섰는데 이는 신천지 내 권력체계에 변화가 있었음을 보여준다고 밝혔다.


변 앵커는 "(어제도) 총회의 총무부장과 옆에 있는 23개 부장들, 전체 24개 부장단 중에 실세들이 움직이는가 했는데, 서무가 직접 나와서 챙겼다. 밑에 실무급인 서무들의 움직임도 주목해봐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부장단과 서무급의 어떤 네트워크 같은 게 있어서 유기적으로 움직이면서 신천지를 이끌어가고 이만희 씨는 바지사장처럼 세워놓고 있는 게 아닌가, 점점 권력이 변하는 것 같다"고 짚었다.


변 앵커에 따르면 신천지의 세력은 현재 신천지를 이끄는 서너 명의 핵심 인물들, 이 총회장의 부인과 양아들 세력, 분리독립주의자들로 나눌 수 있다.


변 앵커는 "중앙에 그런 서너 명의 핵심 인물들이 있고 그것을 보좌하는 인물들이 있고 그 다음에 상속자인 이만희 총회장 부인과 양아들이 있다. 부인과 양아들 중심으로 구축되는 세력이 있고 또 지방에서 자기 재산과 사업체를 가지고 이만희 총회장이 만약에 세상을 뜨게 된다고 하면 분리 독립해나가서 자기만의 신천지를 세우고 싶어하는 분리독립주의자들이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권력 관계가 복잡하게 변하고 있는 그런 양상인 것 같다. 이만희로선 통제력을 완전히 상실했다"고 덧붙였다.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신천지 전문가인 신현욱 목사와 윤재덕 종말론사무소 소장은 2일 기자회견 당시 이 총회장의 바로 옆에서 그의 보청기 역할을 했던 서무인 김평화 씨에 주목했다.


그는 이날 기자회견 내내 귀가 어두운 이 총회장의 귓가에 입을 대고 질문을 전달했다. 또 불리한 질문에는 답변을 피하도록 유도하는 모습도 보였다. 김평화 씨는 기자회견 내내 이 총회장을 한 발자국 옆에서 수행했다.


취재진이 며칠날 평화의궁전에 왔냐고 질문하자 이 총회장은 "27일 날 왔다"고 답했고, 이에 김 씨는 "17일"이라고 단호히 정정했다. 또 "움직이지 않고 여기 있었다고 말하라"고 이만희 총회장에게 답변을 지시하기도 했다.


윤 소장은 "(김 서무는) 김남희씨 탈퇴 이후 이만희씨 곁에서 세력으로 급부상한 사람들 중 한 사람"이라며 "이번에 얼굴을 드러냈는데, 서무들의 권력이 막강해서 신천지 12지파장들도 이만희씨의 심기나 의중을 알아보려면 서무들을 통해 알아본다고 들었다"고 말했다.


신 목사는 "제가 신천지를 탈퇴한게 2006년 말인데, 제가 있을 때부터 요한지파 서무를 보던 분"이라며 "김남희 원장이 탈퇴한 후 그 자리를 대신하고 있다고 보면 된다. 가장 가까이서 수행을 하고 그러니까 아무래도 실세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윤재덕 종말론 사무소장은 어제 기자회견은 이 총회장 본인만의 결정이 아니라는 점이 회견 장면을 통해서도 확인된다고 주장했다. 그는 "사회 보는 분과 옆에 있는 비서의 통제를 받는 모습을 우리가 여러 차례 확인하지 않았냐"면서 "아마 이건 지도부의 결정이지 이만희 씨의 독단적인 개인 결정일 수는 없는 것"이라고 짚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nam_jh@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