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땀이 줄줄줄…가마솥 더위에 올여름 사라진 것들

by뉴스핌

유례 없는 불볕더위에 우리 일상의 변화가 하나 둘 감지되고 있다. 40도에 육박하는 폭염에 해수욕장 피서객이 급감했고, 배달음식 이용이 폭증하며 집안에서 요리하는 풍경이 사라졌다. 불볕더위가 8월에도 예고된 만큼, 이런 변화는 당분간 계속될 전망이다.

요리하면 땀나…밥짓는 주부들 사라져

폭염에 가스레인지 사용을 꺼리는 주부가 늘면서 부쩍 밥짓는 집들이 사라졌다. 대신 간편하게 요기할 수 있는 간편식이나 배달음식 이용 건수가 늘어났다.


30일 간편식 업계에 따르면 무더위가 절정을 보인 이달 초부터 25일까지 즉석밥과 컵비빔밥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각각 20.9%, 57.7%나 증가했다. 폭염에 외출을 꺼리는 사람들이 많아지며 같은 기간 온라인몰 가정간편식 매출도 오프라인에 비해 3배가량 많은 25.2%를 찍었다.


업계 관계자는 “1인 가구 증가에 따라 간편식 및 배달음식 시장이 계속 성장해 왔는데, 기록적 폭염에 이 같은 현상이 가속화됐다”며 “당분간 무더위가 계속되는 만큼 간편식, 배달음식이 더 각광을 받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폭염에 탈날라…지자체 축제 줄줄이 취소

숨이 턱턱 막히는 더위에 지자체 축제도 연달아 취소되고 있다. 경남 하동군은 지난주 개최하려던 제4회 알프스 하동 섬진강문화 재첩축제를 무기한 연기했다. 폭염에 몸살을 앓는 진주시와 김해시 역시 ‘2018 무형문화재 토요상설공연’과 ‘2018 허왕후신행길축제’를 연기하거나 중단했다.


국민적 인기를 자랑하는 프로야구 올스타전도 기록적 무더위에 겨우 치러졌다. KBO리그 출범 이래 울산에서 처음 열린 올해 올스타전은 문수야구장 수용인원인 1만명분 티켓이 완판되는 인기를 누렸지만 찜통더위에 선수는 물론 관객이 연신 진땀을 흘려야 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문수야구장 체감온도는 40도에 달했다.

최고기온 38도…해수욕장 피서객 발길 ‘뚝’

땀이 줄줄줄…가마솥 더위에 올여름 사

피서객이 사라진 해수욕장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여름 피서지의 대명사 해수욕장 방문자가 뚝 끊겼다. 너무 더워 해수욕의 의미가 사라진 탓이다. 이런 기현상은 동해안에서 두드러졌다.


강원도환동해본부에 따르면 올여름 시즌 오픈 후 28일까지 동해안 93개 해수욕장을 찾은 피서객은 360만명가량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414만여명에 비해 약 13% 줄었다. 특히 속초 해수욕장은 지난해보다 55%나 피서객이 감소했다.


민간기상예보업체 아큐웨더에 따르면 지난해 7월 속초의 한낮 최고기온이 30도를 넘은 날은 총 14일, 평균기온은 약 31도였다. 올해 7월은 30도가 넘는 날이 28일 기준으로 벌써 17일째. 평균기온 역시 33도로 지난해를 웃돌고 있다.


서해나 충청권 해수욕장도 한낮 기온이 30도를 웃돌며 피서객 잡기에 비상이 걸렸다. 을왕리, 동막, 대천해수욕장 등은 30일 한낮 기온이 30~33도를 보일 전망이다. 반면 29일 하루에만 50만명이 몰린 해운대는 한낮 기온이 27도대에 머물며 피서객 양극화가 심해질 것으로 보인다.

해충도 비실비실…모기가 사라진 여름

단잠을 방해하는 모기도 올여름엔 부쩍 덜 보인다. 이례적인 폭염에 모기가 활동할 조건이 맞지 않기 때문이다.


서울시가 도입한 모기예보에 따르면, 30일 모기활동지수는 13일째 최고치인 1000(4단계)을 기록했다. 모기활동지수 4단계(750~1000)는 야외에 모기 서식처가 50~100% 분포하고 모기 활동이 가장 활발함을 의미한다.


하지만 모기는 자취를 감췄다. 30도 넘는 폭염에 개체 수가 급감했기 때문이다. 실제로 한낮은 물론 한밤중에도 모기 활동이 거의 느껴지지 않는다는 시민이 많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모기는 섭씨 30도가 넘고 자외선이 강할 경우 활동량이 크게 저하된다. 게다가 오랜 가뭄에 모기가 알을 낳을 웅덩이도 줄어 여러모로 모기가 활동할 조건이 좋지 않다.


[서울=뉴스핌] 김세혁 기자 = starzooboo@newspim.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