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비즈 ]

‘억 소리’ 400번 나는,
우리나라에서 가장 비싼 집

by뉴스웨이

뉴스웨이
뉴스웨이
뉴스웨이
뉴스웨이
뉴스웨이
뉴스웨이
뉴스웨이
뉴스웨이
뉴스웨이
뉴스웨이

최근 개별 단독주택들의 공시 예정가가 지방자치단체별로 공개됐는데요. 전국의 단독주택 중 가장 비싼 집은 누구의 집이고, 또 집값은 과연 얼마일까요?


3월 31일 연합뉴스가 지자체들 및 서울 부동산정보조회시스템 등을 인용해 보도한 바에 따르면, 전국에서 제일 비싼 단독주택은 서울 용산구 한남동의 3422㎡(약 1035평)짜리 대저택으로 나타났습니다.


집주인은 바로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인데요. 집값은 398억원, ‘억 소리’가 400번이나 납니다. 지난해 261억원에서 무려 52.4%나 올랐지요. 정부의 공시가격 현실화 방침이 반영된 결과입니다.


집값 2위 또한 이 회장의 집이었습니다. 용산구 이태원동의 3190㎡ 주택이 235억원에서 43.8% 오른 338억원의 공시가격을 기록한 것.


3위는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의 자택으로, 역시 용산구 한남동에 자리하고 있습니다. 공시가격은 197억원에서 41.6%가 뛴 279억원. 이어 바로 옆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의 집이 271억원으로 평가됐습니다(42.6%↑).


재벌들이 많이 사는 동네답게 한남동, 집값이 어마어마했는데요.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의 자택(113억원, 54.7%↑)과 최태원 SK그룹 회장의 단독주택(126억원, 43.1%↑)도 주목을 끌었습니다.


한남동 외에 성북구 성북동이나 종로구 평창동 등 기존 부촌의 공시가격도 만만치 않았는데요. 대표적으로 탤런트 배용준 씨와 박수진 씨의 성북동 자택이 25.7%가 오른 44억 9천만원으로 평가됐습니다.


이밖에 가수 서태지 씨의 평창동 집이 26억 4천만원(12.3%↑), 축구 레전드 차범근 전 감독의 평창동 자택이 19억 7천만원(9.4%↑)으로 비교적 소소한(?) 상승분을 기록했습니다.


한편 이번 개별 단독주택 공시가, 많이 올랐음에도 1월의 표준 단독주택 공시가격에 비하면 최대 7% 이상 낮다고 전해지는데요.


각 지자체들이 정부의 공시가 현실화 정책을 받아들이면서도, 주민들의 증세 확산에 대해서는 부담을 갖고 있기 때문이라는 분석입니다.


이성인 기자 sile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