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여행 ]

동남아 가서 사온 벌꿀,
알고 보니

by뉴스웨이

뉴스웨이
뉴스웨이
뉴스웨이
뉴스웨이
뉴스웨이
뉴스웨이
뉴스웨이
뉴스웨이
뉴스웨이
뉴스웨이

해외여행을 즐기는 이들이 많은 때입니다. 그중 동남아 패키지 여행에 빠지지 않고 포함되는 게 있는데요. 바로 여행사가 안내하는 ‘전용 쇼핑센터’ 방문. 이에 많은 이들이 그곳에서 특산품 및 공산품을 사는데요. 최근 한국소비자원의 조사 결과, 동남아의 단체 관광객 전용 쇼핑센터에서 판매 중인 제품들의 품질이 국내 기준에 부적합하다는 사실이 밝혀져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우선 식품 및 화장품 32개 제품에 대한 조사가 진행됐는데요. 그중 10개 제품(31.3%)에서 국내기준을 초과하는 금속성 이물(쇳가루), 히드록시메틸푸르푸랄(HMF), 세균 등이 검출됐습니다. 가장 많은 제품이 조사된 벌꿀의 경우 거의 대부분의 쇼핑센터에서 판매 중인 것으로 확인됐는데요. 문제도 가장 많았습니다. 9개 제품 중 6개에서 HMF가 기준을 최대 27배 초과한 것.


HMF는 당류를 가공하거나 열처리하는 과정에서 생성되는 화합물로 벌꿀의 신선도를 가늠하는 척도인데요. 국내 기준은 80㎎/㎏ 이하인데 현지 제품에선 최대 2,138.5㎎/㎏이 검출됐습니다. 벌꿀에 이어 문제가 많이 발견된 제품은 노니, 깔라만시, 모링가 등의 분말로, 금속성 이물이 기준(10.0㎎/㎏)을 최대 25배 초과했습니다. 깔라만시 원액 1개 제품에서는 세균수가 기준을 45배 초과하기도 했지요.


또 코타키나발루와 세부에서는 국내에서는 사용이 금지된 원료가 포함된 센나차, 통캇알리 커피, 인태반크림 등이 판매되고 있었습니다. 공산품 중 진주반지의 경우에도 5개 중 3개 제품에서 국내 안전기준(납 600mg/㎏, 니켈 0.5㎍/㎠/week)을 최대 263배 초과하는 납과 최대 12배를 초과한 니켈이 검출됐습니다.


이러한 제품들이 더욱 문제가 되는 건 구매 시 성분이나 원료 등의 정보를 확인하기 어렵다는 점입니다. 소비자들의 신중한 구입도 중요하지만 피해 예방을 위해 정부와 여행사의 명확한 기준 마련이 시급한 것 같습니다.


이석희 기자 se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