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라이프 ] 카드뉴스

커피, 하루 몇 잔까지
괜찮을까?

by뉴스웨이

뉴스웨이
뉴스웨이
뉴스웨이
뉴스웨이
뉴스웨이
뉴스웨이
뉴스웨이
뉴스웨이
뉴스웨이
뉴스웨이

커피 선호도가 유난히 높은 우리나라. 주성분인 카페인은 자칫 불안감·수면장애·위궤양 등을 일으킬 수도 있어 주의가 필요한데요. 우리는 카페인을 얼마나 섭취하고 있을까요? 커피는 하루 몇 잔이 적당한 걸까요?


우리 국민의 카페인 섭취 수준을 파악하기 위해 식품의약품안전처가 국내 유통되는 883개 식품을 조사했습니다. 그 결과 음료류 중 카페인 함량은 볶은커피(원두), 액상커피, 조제커피(믹스) 순으로 높았는데요.


사이즈가 제각각인 커피전문점 커피의 경우 400㎖를 기준으로 한 카페인 함량은 132.0mg에 달했습니다. 하루 최대 권고량인 400mg의 33% 수준입니다.


하루 최대 권고량은 건강한 성인이 섭취했을 때 부작용이 없을 것으로 예상하는 양을 의미하는데요. 어린이·청소년(2.5mg/kg), 임산부(300mg)는 상대적으로 섭취 권고량이 낮습니다.


성인(400mg)을 기준으로 보면 적당한 커피의 양은 하루 최대 4잔 이내. 물론 이는 건강한 사람을 기준으로 한 양이며, 개인의 카페인 민감도에 따라 적정량은 다를 수 있습니다.


커피 외에 에너지음료 역시 250㎖ 기준 평균 80.2mg으로 카페인 함량이 만만치 않은 음료로 꼽힙니다. 또 탄산음료, 녹차, 커피우유, 초콜릿 등 다양한 식품에 적지 않은 카페인이 포함돼 있지요.


최근 3년간 이들 식품을 통한 우리 국민의 하루 평균 카페인 섭취량은 지속적으로 증가, 2017년 일일 최대 권고량의 18%인 71.8mg으로 집계됐습니다. 수치상으로는 아직 적당한 수준으로 보이는데요.


다만, 우리 국민의 카페인 섭취가 꾸준히 늘고 있는 데다 일부 음료는 단 몇 잔만으로 최대 섭취량을 훌쩍 넘을 수도 있다는 점 등에서 충분히 주의를 기울일 필요는 있습니다.


커피를 너무 좋아하는데 카페인이 걱정인 사람은 디카페인 커피가 대안이 될 수 있을 텐데요. 반면 콜드브루의 경우 아메리카노보다 평균 카페인 함량이 오히려 높다는 점도 즐거운 커피 라이프를 위해 알아둬야겠습니다~.


뉴스웨이 박정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