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라이프 ]

반려견과 웨딩 사진 찍으려던 예비 부부의 최후

by노트펫

한 예비부부가 사랑하는 반려견과 함께 찍은 웨딩 사진이 많은 이들에게 웃음을 선사하고 있다. 지난 9일(현지시간) 온라인 예술잡지 보어드판다에는 반려견과 잊지 못할 웨딩 사진을 찍은 예비부부의 사연이 올라왔다.


브라질 마투그로수두술 주 캄푸그란데에 살고 있는 예비 부부 알프레도 가르시아 다 실바(Alfredo Garcia da Silva)와 조이스 사비노 그레페(Joyce Sabino Greffe)는 결혼 전 한 농장에서 웨딩 사진을 찍었다. 그들은 반려견 토르(Thor)와 함께 하고 싶었지만 다른 동물들에게 피해가 간다고 하여 결국 둘만 촬영에 임하게 됐다.

토르와 함께 하지 못한 점을 못내 아쉬워 하던 알프레도와 조이스는 결국 한 차례 더 촬영을 하기로 결심했다. 보통 반려견과 함께 사진을 찍을 땐 '앉자', '엎드려' 등 최대한 얌전한 상태에서 촬영에 임하려고 하는데 토르는 등장과 동시에 촬영장을 발칵 뒤집어 놓았다.

활동적이고 장난기가 많은 토르는 사진을 통해 자신의 존재감을 확실히 드러냈고 포토그래퍼는 그 모습을 열심히 카메라에 담았다. 토르는 넘치는 에너지를 주체하지 못하고 모든 사진을 코믹하게 만들었다.

혹자는 '제대로 나온 사진이 하나도 없네'라고 말할 수도 있지만 모든 사진에는 알프레도, 조이스, 토르의 행복한 모습이 담겼다. 해당 사진을 촬영한 니콜라스 카렐로(Nicolas Carrelo)는 "촬영하는 내내 너무 재미있었고 웃음이 끊이질 않았다"며 "토르 덕분에 내 경력이 더 빛나게 됐다"고 말했다.

서윤주 기자 syj13@inbnet.co.kr